Close Me

CJ그룹이 지난 3월 9일 CGV청담씨네씨티에 주한 외국 대사와 외교관을 초청해 영화 ‘공조’를 4DX로 관람하는 ‘CJ Friends of K-culture’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4DX 체험으로 한국 문화 우수성을 알린 시간

영화 '공조'를 4DX로 관람하고 있는 외교관▲ 4DX로 한국 영화를 관람하고 있는 외국인 오피니언 리더들


‘CJ Friends of K-Culture’는 CJ가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한류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2014년부터 한식·K-POP·영화·봉사활동의 주제로 매년 4회씩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영국, 인도, 미얀마, 필리핀, 호주, 뉴질랜드, 브라질, 멕시코, 칠레, 캐나다, 스위스 등 11개국 주한대사를 포함하여 24개국 100여 명의 외교관이 참석하는 등 한국영화와 4DX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영화 ‘공조’ 상영 후에는 4DPLEX 최병환 대표, ‘공조’ 김성훈 감독이 참석해 영화와 세계 최정상 상영 기술에 대한 궁금증을 나누는 교류의 시간이 이어졌습니다.


4DX는 CJ CGV가 장편 영화 상영관으로 세계 최초 상용화에 성공시킨 오감체험 특별관으로, 특수환경장비와 모션체어 등을 이용해 관객이 관람을 넘어 주인공과 하나가 되는 체험을 제공합니다. 영화 흐름과 감정선을 고려한 섬세한 4D 작업 기술이 필요해 IT와 문화적 감수성이 결합된 창의적 상영 프로그램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현재 4DX 기술을 중심으로 한국이 세계 4D 영화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가운데 CJ는 한국, 중국, 미국,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 45개국 360개의 4DX관을 운영 중입니다.


CJ 문화 서비스 활용해 한국 산업 글로벌 가치 알릴 계획

이번 행사에서 4DX 영화관람을 체험한 안토니오 킨떼이루 노브르(Antonio Quinteiro Nobre) 포르투갈 대사는 “4DX 관람은 처음인데 오감체험을 통해 영화스토리에 더욱 몰입할 수 있었다”며 “4DX는 영화 관람의 새로운 지평을 연 멋진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한류 문화에 대한 체험·소통의 장으로 자리 잡은 CJ Friends of K-culture 프로그램! 앞으로도 CJ는 이를 통해 한식 등 전통문화부터 4DX와 같은 최첨단 기술까지 한국문화산업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상호 문화이해도를 높이는 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