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CJ대한통운은 국민안전처와 협업으로 택배기사 500여 명에게 안전교육 및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앞으로 CJ 택배기사들은 배송 중 응급환자를 발견했을 때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실시해 국민의 생명을 구하는 응급요원으로 활동하게 됩니다.


안전사고 관리강화 및 국민생명 구조에 동참

CJ택배기사 안전사고 사례 교육 및 심폐소생술 실습▲ CJ 택배기사 안전사고 사례 교육 및 심폐소생술 실습


이번 소방안전교육은 서울 은평소방서를 비롯해 전국 39개 소방서에서 동시에 실시했으며 택배기사들은 교통사고 및 차량 화재 발생 시 대응요령, 작업장 안전사고시 대처요령 등 상황별 응급대처 교육과 지혈, 기도 확보, 환자 이송 등 응급처치법, 하임리히법, 심폐소생술 등을 실습했습니다.


택배기사들은 안전사고 사례 교육 및 심폐소생술 등 3시간 실습 후 평가를 통해 이수증을 받고, 향후 긴급상황 발생 시에 인명구조 활동에 동참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작업장의 화재나 배송 중 교통사고 발생 시 응급대처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배송 현장에서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응급처치로 국민의 귀중한 생명을 구하는 등 국민생명 지킴이로 활동하게 됩니다.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에 따르면 고령 인구의 증가와 서구적인 식습관 확대로 심정지 환자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2015년 우리나라 목격자 심폐소생술 실시율은 13.1%로 30~50%의 선진국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은 5%로 미국 10.8%, 일본 9.7%보다 현저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심장이 정지된 후 4분이 경과하면 뇌세포 괴사가 진행돼 생명을 구하더라도 환자에게 후유증이 생길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최초 목격자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것은 환자 소생률을 비약적으로 높일 수 있고 후유증도 줄일 수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이에 CJ대한통운과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는 소생률을 향상시키고 생명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1차로 직영 택배기사 500여 명을 대상으로 안전교육 및 심폐소생술 응급처치요령을 교육하고, 향후 CJ대한통운과 계약된 집배점 소속 전 택배기사를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사회안전망 구축 및 지역사회 공헌활동 강화 나서

이에 앞서 CJ대한통운 지난 3월 초 세종병원과 함께 심장병 치료 기금 조성 캠페인의 일환으로 ‘택배기사 희망의 한걸음’ 프로그램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택배기사 희망의 한걸음’은 CJ대한통운에서 근무 중인 택배기사들이 배송 업무를 하면서 하루 동안 움직인 걸음 수를 측정하고, 그 결과를 기부금으로 환산해 치료 기금을 조성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또한 2015년 5월에는 국민안전처와 민관 재난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국민안전 안심동행’ 업무협약을 체결해 재난시 택배 차량을 이용해 구호의약품 및 식품을 전달하고, 평상시 예방활동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6월에는 경찰청과 ‘민관 협업적 치안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CJ대한통운의 택배 차량, 택배기사, 택배 앱 등 택배 인프라를 활용해 근린치안 확립을 위한 협력 강화, 공익신고 체계 구축, 범죄예방 홍보 강화에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및 인프라를 활용한 사회공헌활동인 ‘안심택배’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습니다. 물류업의 특성을 살린 사회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에 공헌을 통해 CJ그룹의 나눔 철학을 적극 실천하겠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333 334 335 336 337 338 339 340 341 ··· 2288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