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CJ대한통운은 국민안전처와 협업으로 택배기사 500여 명에게 안전교육 및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앞으로 CJ 택배기사들은 배송 중 응급환자를 발견했을 때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실시해 국민의 생명을 구하는 응급요원으로 활동하게 됩니다.


안전사고 관리강화 및 국민생명 구조에 동참

CJ택배기사 안전사고 사례 교육 및 심폐소생술 실습▲ CJ 택배기사 안전사고 사례 교육 및 심폐소생술 실습


이번 소방안전교육은 서울 은평소방서를 비롯해 전국 39개 소방서에서 동시에 실시했으며 택배기사들은 교통사고 및 차량 화재 발생 시 대응요령, 작업장 안전사고시 대처요령 등 상황별 응급대처 교육과 지혈, 기도 확보, 환자 이송 등 응급처치법, 하임리히법, 심폐소생술 등을 실습했습니다.


택배기사들은 안전사고 사례 교육 및 심폐소생술 등 3시간 실습 후 평가를 통해 이수증을 받고, 향후 긴급상황 발생 시에 인명구조 활동에 동참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작업장의 화재나 배송 중 교통사고 발생 시 응급대처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배송 현장에서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응급처치로 국민의 귀중한 생명을 구하는 등 국민생명 지킴이로 활동하게 됩니다.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에 따르면 고령 인구의 증가와 서구적인 식습관 확대로 심정지 환자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2015년 우리나라 목격자 심폐소생술 실시율은 13.1%로 30~50%의 선진국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은 5%로 미국 10.8%, 일본 9.7%보다 현저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심장이 정지된 후 4분이 경과하면 뇌세포 괴사가 진행돼 생명을 구하더라도 환자에게 후유증이 생길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최초 목격자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것은 환자 소생률을 비약적으로 높일 수 있고 후유증도 줄일 수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이에 CJ대한통운과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는 소생률을 향상시키고 생명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1차로 직영 택배기사 500여 명을 대상으로 안전교육 및 심폐소생술 응급처치요령을 교육하고, 향후 CJ대한통운과 계약된 집배점 소속 전 택배기사를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사회안전망 구축 및 지역사회 공헌활동 강화 나서

이에 앞서 CJ대한통운 지난 3월 초 세종병원과 함께 심장병 치료 기금 조성 캠페인의 일환으로 ‘택배기사 희망의 한걸음’ 프로그램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택배기사 희망의 한걸음’은 CJ대한통운에서 근무 중인 택배기사들이 배송 업무를 하면서 하루 동안 움직인 걸음 수를 측정하고, 그 결과를 기부금으로 환산해 치료 기금을 조성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또한 2015년 5월에는 국민안전처와 민관 재난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국민안전 안심동행’ 업무협약을 체결해 재난시 택배 차량을 이용해 구호의약품 및 식품을 전달하고, 평상시 예방활동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6월에는 경찰청과 ‘민관 협업적 치안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CJ대한통운의 택배 차량, 택배기사, 택배 앱 등 택배 인프라를 활용해 근린치안 확립을 위한 협력 강화, 공익신고 체계 구축, 범죄예방 홍보 강화에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및 인프라를 활용한 사회공헌활동인 ‘안심택배’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습니다. 물류업의 특성을 살린 사회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에 공헌을 통해 CJ그룹의 나눔 철학을 적극 실천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