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케이블방송의 지역채널이 젊어집니다. 국내 최대 지역채널 커버리지를 보유한 케이블방송 사업자 CJ헬로비전은 지역밀착형 킬러 콘텐츠와 모바일 플랫폼 진출로 지역채널의 미래 성장 발판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지역 정보 심층 강화, 모바일 등 스크린 다양화

지역의 24시간을 한 번 더 고민하는 Ch25▲ CJ헬로비전이 전면 개편한 지역채널 'Ch25'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 CJ헬로비전은 전국 23개 권역의 자사 지역채널을 전면 개편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지역 정보·소식 중심의 프로그램을 대거 편성하고, 지역채널에서만 도입할 수 있는 다양한 포맷을 선보입니다. 이외에도 모바일 등 콘텐츠 유통경로 다각화를 통해 지역채널 시청층 확대 전략을 추진합니다.


이를 통해 지역민들은 우리 동네 소식과 생활정보를 더 신속하고 깊이 있게 접할 수 있게 됩니다. PC, 모바일 등 다양한 스크린으로 보는 지역뉴스로 젊은 시청자들의 콘텐츠 이용도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지역채널 개편의 가장 큰 특징은 지역 정보·소식 중심의 콘텐츠 강화입니다. 우선 지역뉴스의 편성 비율이 세 배로 늘어납니다. 전체 프로그램 중 약 10%였던 지역뉴스의 비중이 30% 가까이 대폭 상향됩니다. 가령 지역민들은 매일 저녁 1시간 동안 우리 동네 소식으로만 구성된 뉴스 프로그램을 볼 수 있게 됩니다. 뉴스의 형식도 다양화됩니다. 전통적 뉴스 전달 방식을 최소화하고, 지자체·단체장 대담 코너, 주민 전화 연결 등 지역뉴스에서만 선보일 수 있는 유연한 포맷을 확대합니다.


특히 더욱 다양해진 재난방송 프로그램은 지역민들의 안전을 위한 가장 핵심적인 정보 창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CJ헬로비전은 지역채널의 장점인 24시간 속보체제를 한층 강화하고, 심층 기획코너를 추가 편성합니다. 또 기존과 달리 '주의보' 단계부터 특보를 알리는 방식으로 지역민들이 재난에 선제적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콘텐츠 플랫폼 다각화를 통해 지역 소식의 접근성을 강화한 점도 주목할 만합니다. CJ헬로비전은 온라인 및 SNS 접점을 통해 PC·모바일에서도 지역뉴스와 생활정보를 제공합니다. 특히 젊은 층의 모바일 콘텐츠 소비 확산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연령대의 지역채널 시청자들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CJ헬로비전은 이를 위해 지역채널 제작단계부터 온라인 플랫폼을 염두에 두고 콘텐츠를 기획합니다. 상반기 중에는 지역채널 전용 모바일 웹 페이지도 구축할 예정입니다.


이기용 CJ헬로비전 지역채널본부장은 "지역밀착정보를 강화해 지역채널의 콘텐츠 경쟁력을 키우고, 유통 플랫폼 확대라는 새로운 지향점을 통해 지역채널의 미래 성장 전략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채널이 케이블TV 플랫폼의 차별적 가치인 지역성 구현에 일조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 밝혔습니다.


24시간 함께 호흡하는 채널로 성장할 것

지역의 25시간과 함께 호흡하는 채널


새롭게 단장한 CJ헬로비전 지역채널은 전국 어디서나 '채널 25번'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지역채널 25번은 24시간보다 1시간 더 발로 뛰며 지역의 25시간과 함께 호흡하는 채널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한편 CJ헬로비전 오는 5월부터 상암 본사에 지역채널 '오픈 스튜디오'를 열고, 지역민은 물론 일반인들 누구나 자유롭게 프로그램 제작 과정을 지켜보고 참여할 수 있도록 운영합니다. 케이블방송 지역채널의 '오픈 스튜디오' 도입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CJ헬로비전은 향후 '오픈 스튜디오'를 점차 확대해 각 지역민의 참여형 방송을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CJ헬로비전 지역채널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CJ헬로비전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1855-1000)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