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CJ제일제당은 지난 20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2017 유럽 알레르기 학술대회에서 ‘김치유산균 CJLP133 섭취 시 아토피 피부염 어린이에 대한 임상효능’을 주제로 발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알레르기 분야 세계 최대 학회에서 김치유산균 효능 발표

CJ제일제당 김치유산균 아토피 개선 효능 유럽학회서 발표▲ 김치유산균 아토피 개선 효능 발표

‘유럽 알레르기 학술대회’는 알레르기 및 임상 면역학 분야 유럽 최대 비영리 의학협회인 유럽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회(EAACI)가 해마다 주최하는 국제 총회로, 지난 1956년부터 해당 분야 전문가들이 새로운 연구와 발견에 대한 정보를 교환해오고 있는 권위 있는 학술대회입니다. 현재 121개국 회원 9,000여 명과 50개가 넘는 국가별 학회가 활동 중입니다.

이번 학회에서 CJ제일제당은 김치유산균 임상시험 공동 연구자인 삼성서울병원 김지현 교수가 연사로 나서 ‘김치에서 추출한 피부유산균 CJLP133의 아토피피부염 개선 효과’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연구 내용의 핵심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첫째, 피부유산균이 면역과민반응에 의한 피부 상태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점이 다시금 증명됐다는 점입니다. 둘째, 아토피피부염이 있는 사람 중 식품, 집먼지진드기 등으로 인한 알레르기 염증반응이 증가된 사람에게 피부유산균이 더 큰 효과를 보였다는 점입니다.


아토피 피험자 12주간 김치유산균 섭취 결과, 피부 가려움 지수 하락

CJ제일제당 BYO 피부유산균 CJLP133 제품▲ CJ제일제당 BYO 피부유산균 CJLP133 제품

아토피피부염이 있는 2세~18세 소아·청소년 76명을 대상으로 12주 동안 피부유산균 한 포(2g)를 매일 섭취하도록 했더니, 참가자의 스코라드(SCORAD; SCORing Atopic Dermatitis) 점수가 31.6점에서 24.0점으로 낮아졌습니다. 그중에서도 계란, 우유, 대두, 밀, 땅콩 등의 식품에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들은 스코라드 점수가 34.3에서 24.8로, 집먼지진드기에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경우에는 32.5에서 23.8로 낮아졌습니다. 스코라드 점수는 피부 증상 심화 정도를 점수화한 지수로 25점 미만이면 증상이 약한 것으로 봅니다.

김치유산균 개발자인 김봉준 CJ제일제당 유용미생물센터장은 “최근 식약처가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제를 시행하는 등 식품 알레르기 예방과 치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특정 김치유산균이 식품 알레르기, 집먼지진드기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아토피 환자에게 더 큰 효과를 보였다는 이번 임상 연구결과는 그래서 더욱 의미가 깊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피부유산균 CJLP133의 효능 연구에 더욱 주력해, 한국 김치유산균의 장점을 해외에도 적극적으로 알려 세계인의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07년부터 본격적인 김치유산균 연구에 돌입해 2013년 12월 BYO 피부유산균 CJLP133을 내놓았습니다. 3,500개 김치유산균 분석을 통해 발견한 균주인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럼 CJLP133’을 함유한 이 제품은 피부 가려움에 효과가 확인돼, 면역과민반응에 의한 피부 상태 개선에 대한 효과를 식약처로부터 최초로 인정받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