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CJ제일제당이 공정거래위원회와 동반성장위원회이 평가해 28일 발표한 2016년도 동반성장지수에서 2년 연속으로 최고 등급인 ‘최우수’ 등급을 받아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식품업계 최초로 2년 연속 최우수 등급 획득


동반성장지수 평가는 기업 간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의 수준을 계량화한 지표로, 매년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 협약이행평가’와 동반성장위원회의 ‘중소기업 체감도 설문조사’를 합산하여 4개 등급(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으로 평가합니다. 올해는 169개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동반성장지수를 평가했으며, 25개사가 ‘최우수’, 50개사가 ‘우수’ 등급을 받았습니다.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이사는 “‘협력사 직원도 우리의 가족이며, 일회성·선심성 지원이 아닌 실질적 어려움을 해결해주는 것이 진정한 상생’이라는 이재현 회장의 경영철학에 따라 동반성장을 실천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회사의 특성에 맞는 상생활동을 지속 확대해 동반성장을 향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CJ제일제당의 2년 연속 최우수 등급 획득은 식품업계 최초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큽니다. 그동안 동반성장지수에서는 전자·전기, 자동차, 통신 등 이른바 중후장대 산업에 속한 기업들이 주로 ‘최우수’ 등급을 받아왔고, 식품과 유통업계는 상대적으로 낮은 ‘우수’ 이하의 평가를 받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협력사 지원 등 동반성장 향한 산업생태계 조성 기여

CJ제일제당은 공정위와 동반위 양측의 평가조사를 통해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 문화확산에 선도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특히, 협력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체감도 설문조사’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점이 눈길을 끌었고,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한 것이 ‘최우수’ 등급을 받는데 주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상생 펀드 지속 확대 운영을 바탕으로 2011년 약 100억 원으로 출발한 CJ제일제당의 상생 펀드는 6년간 약 482억 원 규모로 커졌으며, 지난해에만 총 67개 협력사가 413억 원가량의 지원금을 받아 안정적인 경영 활동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한편, 지난 2011년 협력사 지원 활동을 도입한 이후 공정한 거래문화정착 및 협력사의 자금난, 인력난의 해소를 목표로 상생활동을 지속 확대해왔고, 2013년에는 공정한 거래문화정착을 위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제시한 4대 실천사항 및 표준하도급계약서를 전면 도입, 사유화했습니다. 또한, 대기업 최초로 ‘내일 채움 공제’ 제도를 도입해 협력사의 고용안정과 임금 격차 해소를 시도하는 등 새로운 협력모델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