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가 지난 28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서 한·미 FTA의 성공적인 사례로 소개되며 찬사를 받았습니다.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서 ‘비비고 만두’ 소개

CJ제일제당에서 출시한 미국 비비고 만두▲ 미국 비비고 만두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방미 경제인단 52명과 미국 정·재계 대표 170명이 참석했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에드 로이스’ 하원외교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한 ‘비비고 만두’ 사례를 소개하며 극찬했습니다.

에드 로이스는 “CJ가 캘리포니아 플러튼에서 첨단 시설을 구축하고 정말 맛있는 만두를 생산하고 있다. 수년 동안 즐겨 먹고 있는데 최고다.”라면서 “한·미FTA가 체결된 이후만 해도 70명의 직원과 1개의 생산라인만 가동됐는데, 3년 동안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며 현재 270명이 넘는 직원들이 일하고 3개의 생산라인이 24시간 가동되고 있다. CJ 만두가 훌륭한 제품이기도 하지만 한·미FTA의 틀이 있었기 때문에 플러튼에 공장을 짓고 미국인을 고용할 수 있었던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CJ가 미국에 미친 경제적 영향을 부정할 수 없다.”며 “만두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많은 양의 야채와 단백질을 구매하고 있다. 코스트코(Costco), 홀푸드(Whole Foods)와 같은 유명한 유통채널의 까다로운 기준에 맞춰 맛있고 품질 좋은 만두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결국, CJ 만두는 라틴 아메리카, 호주, 아시아 등 전 세계적으로 수출되며 세계인의 제품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R&D 투자와 기술혁신 통해 현지화 성공

미국 매장 내 비비고 만두 시식 현장▲ 미국 매장 내 비비고 만두 시식 현장

‘비비고 만두’를 앞세워 2010년 미국시장에 처음 진출한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시장점유율 11.3%, 연 매출 1,000억 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미국 만두 시장에서 25년간 독식해온 만두 브랜드 ‘링링’을 꺾고 1위를 차지했다는 데 그 의미가 큽니다. 한국식 만두의 특징인 얇고 쫄깃한 피에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재료로 만두소를 만드는 등 현지화 제품 개발에 주력한 결과입니다.

CJ제일제당은 미국 현지에서 ‘비비고 만두’를 생산하기 위해 지난 3년간 약 600억 원을 투자했습니다. 현재 캘리포니아 플러턴 공장과 뉴욕 브루클린 공장을 가동하며 연간 1만 톤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습니다.

CJ 미국 캘리포니아 플러튼 만두 공장 외경▲ CJ제일제당 미국 캘리포니아 플러턴 만두 공장 외경

철저한 현지화 전략하에 ‘비비고 만두’는 만두피가 두꺼운 중국식 만두와 달리 만두피가 얇고 채소가 많은 만두소를 강조하며 ‘건강식(Healthy Food)’으로 차별화시켰습니다. 한입 크기의 작은 사이즈로 편의성을 극대화했고, 닭고기를 선호하는 현지 식성을 반영해 ‘치킨 만두’를 개발했습니다. 특유의 향 때문에 한국인에게는 호오(好惡)가 엇갈리는 실란트로(고수)를 재료로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미국 동부 지역에 세 번째 생산기지를 구축하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기업 간 거래(B2B) 시장으로도 사업을 진출하는 등 사업을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를 통해 2020년까지 미국 내 매출을 약 3,000억 원으로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CJ제일제당은 이재현 회장의 한식 세계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R&D 투자와 기술혁신을 통해 ‘K-Food’와 한국 식문화, 라이프스타일 등을 세계에 전파하는데 주력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