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CJ CGV가 여름방학을 맞이한 지역 어린이들과 함께 화제의 애니메이션 ‘슈퍼배드3’ 객석 나눔을 개최했습니다.


여름방학 맞이 객석 나눔 개최

CJ CGV는 소외아동·청소년을 지원하는 CJ도너스캠프, 용산구 푸드뱅크와 함께 지난 7일(월) CGV용산아이파크몰 극장에서 객석 나눔 행사를 열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용산 지역 내 7개 복지기관의 아동 및 청소년, 가족, 선생님 총 150여 명을 초청했습니다.

상영작으로는 한층 더 유쾌한 재미와 감동적인 스토리로 돌아온 영화 ‘슈퍼배드3’가 상영됐습니다. ‘슈퍼배드3’는 악당 은퇴를 선언한 ‘그루’에게 실망해 스스로 악당이 되기를 결심한 ‘미니언’과 쌍둥이 동생 ‘드루’의 존재로 슈퍼배드의 운명을 깨닫게 된 ‘그루’의 본업복귀 프로젝트를 그린 작품입니다.

객석 나눔 행사를 기념하며 CGV용산아이파크몰 극장 로비에는 ‘슈퍼배드3’ 미니언즈 캐릭터들이 깜짝 방문했습니다. 본격적인 행사 진행에 앞서 미니언즈들은 아이들과 함께 노래에 맞춰 춤도 추고 기념사진도 촬영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우경민 애니메이션 감독의 특별 강의 이어져

영화 ‘슈퍼배드3’ 관람 전 상영관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애니메이션 감독 우경민 강사의 특별 강의가 이어졌습니다. 이번 교육에서 우경민 감독은 아이들에게 실제 애니메이션이 어떻게 완성되는지 애니메이션 기획, 제작, 편집 등의 과정을 단계적으로 설명했습니다. 이어 애니메이션 감독, 프로듀서, 작가, 성우, VFX(특수효과) 등 애니메이션과 관련된 다양한 직업군을 소개하며 아이들에게 꿈과 미래에 대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우경민 애니메이션 감독은 2015년 ‘자니 익스프레스(Johnny Express)’로 아시아 최대 규모의 단편 애니메이션 시상식인 ‘디지콘6 아시아 어워즈(DigiCon6 ASIA Awards)’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이어 ‘슈퍼배드’ 제작사 일루미네이션 엔터테인먼트가 ‘자니 익스프레스’ 장편 제작을 결정하며 한국 애니메이션 사상 최초로 할리우드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습니다.

애니메이션 감독 우경민 강사의 특별 강의▲ 애니메이션 감독 우경민 강사의 특별 강의

영화가 시작되고 로비에서 만난 미니언즈들이 스크린에 등장하자 아이들의 뜨거운 환호성이 이어졌습니다. 영화 중간중간 흘러나오는 신나는 음악에 흥얼거리며 영화 관람의 즐거움 더했습니다.

CJ CGV CSV파트 조정은 부장은 “무더위에 지친 아이들이 시원한 극장에서 재미있는 애니메이션도 보고 관련 특강 교육도 들을 수 있도록 마련한 ‘문화 바캉스’ 행사”라며 “이번에 진행한 용산 지역 객석 나눔을 시작으로 각 지역 내 문화 소외 계층의 문화 향유권 증대를 위한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기획, 진행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CJ CGV 객석 나눔은 사회 곳곳 소외된 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문화 혜택을 나누는 프로그램입니다. 2008년 처음 시작돼 현재까지 총 9만여 명과 함께 했습니다. 올해부터 ‘1극장 1기관’ 캠페인을 통해 전국 각지의 CGV 극장이 지역 내 복지기관과 결연을 맺고 객석 나눔 활동을 지속 전개해나가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