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중국 사드(THAAD) 사태 등의 영향으로 태국,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을 비롯한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주요국가 시장의 중요성이 점차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CJ오쇼핑이 국내 중소기업들의 아세안 지역을 포함한 해외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나섭니다.


“ASEAN 진출 도와드려요”

CJ오쇼핑은 오는 8월 30일부터 이틀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글로벌 유통망 소싱페어’에 참석해 120여 곳의 중소기업과 TV홈쇼핑 등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을 통한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1:1상담을 실시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중소기업진흥공단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1,000곳 이상의 국내 업체들이 참여해 CJ오쇼핑을 포함한 해외바이어 90여 개 사와 함께 새로운 수출기회를 모색하게 됩니다.

지난 2004년부터 해외 사업을 펼치고 있는 CJ오쇼핑은 이 행사를 위해 태국,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4개국의 현지 MD 11명, 그리고 중국과 멕시코의 현지 MD 각각 2명 등 업계 최대규모인 15명의 인력을 참석시킬 예정입니다. 특히 CJ오쇼핑은 이번 상담회를 위해 글로벌 상품소싱 전문 자회사인 CJ IMC 소속 MD들을 대거 참여시켜 TV홈쇼핑 외에도 온라인몰, 대형마트 등 현지 온/오프라인 유통채널 입점에 대한 상담을 실시하게 됩니다.

중소기업 담당자에게 상품 설명을 듣고 있는 ‘CJ IMC 태국’ 소속 MD(가운데)▲ 중소기업 담당자에게 상품 설명을 듣고 있는 ‘CJ IMC 태국’ 소속 MD(가운데)

이번 행사를 통해 중국시장을 대체할 새로운 진출 국가를 찾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들이 좋은 대안을 찾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CJ오쇼핑은 10년 이상 축적된 해외 시장 정보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중소기업들이 해외에서 좀 더 많은 판매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입니다.

한편 CJ오쇼핑은 국내외 취급고 중 약 40%를 해외에서 올리고 있습니다. 지난해 CJ오쇼핑을 통해 해외에서 판매된 한국상품 취급고는 약 2,300억 원을 기록했으며 이 중 중소기업 상품은 전년 대비 약 27% 증가한 1,907억 원으로 전체 한국상품 매출의 83%를 차지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