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햇반(즉석밥), 봉고(승합차), 대일밴드(일회용 반창고). 이들은 브랜드 자체가 일반명사처럼 통용되는 공통점을 갖고 있습니다. 즉석밥이라는 생소한 카테고리에 고개를 갸웃거리는 사람도 이제는 ‘햇반’이라고만 언급해도 어떤 제품인지 알 수 있는 것처럼 한국인에게 캔햄하면 바로 떠오르는 브랜드가 있습니다. 바로 <스팸>입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인기 반찬 ‘스팸’

국내 대표 캔햄 CJ제일제당 <스팸>이 출시 30주년을 맞았습니다. 지난 1987년 국내에서 첫 생산을 시작한 <스팸>은 출시 당시 75%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던 ‘런천미트’와 ‘치즈햄’, ‘장조림햄’ 등을 제치고 캔햄을 대표하는 고유명사로까지 불리게 됐습니다. ‘따끈한 밥에 스팸 한 조각’을 광고 문구로 앞세운 <스팸>은 더 이상 미국에서 들여온 저렴한 캔햄이 아닌, 한국인들과 30년 동안 함께 하며 쌀밥과 김치로 대표되는 한국 음식의 인기 반찬으로 그 사랑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30년 동안 <스팸>은 판매된 개수만 약 10억 개, 누적 매출은 3조 5,000억 원에 육박합니다. 후발업체들의 거센 추격 속에서도 50%에 가까운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며 압도적인 1위 지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30년 장수 브랜드를 찾아보기 힘든 국내 가공식품 시장에서 올해도 두 자릿수 성장을 기대할 만큼 <스팸>의 인기는 여전합니다.

과거 캔햄은 ‘값비싼 고기를 대체하는 저렴한 제품’ 이미지가 강했습니다. 하지만 CJ제일제당은 <스팸>을 출시하며 지속적인 맛∙품질 개선과 철저한 품질 관리를 통해 캔햄에 대한 소비자들의 부정적인 인식을 변화시켰습니다. 육류 소비가 증가하고 가공식품에 대한 소비자 눈높이가 높아졌음에도 <스팸>의 인기가 식지 않는 이유는 이 때문입니다.

<스팸>은 초창기 미국 호멜사와의 기술제휴를 통해 생산됐지만, CJ제일제당만의 까다로운 품질 관리로 오히려 스팸 제조기술의 롤 모델(Role Model)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최고의 원료 선정과 위생 관리, 한국인 입맛에 맞게 짠맛을 줄이는 등 엄격하게 관리했고, <스팸>은 더 이상 저렴한 캔햄이 아닌 ‘프리미엄 캔햄’으로의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습니다.


철저한 품질관리 통해 이미지 변신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스팸>은 쌀밥과 김치, 계란프라이와 함께 ‘맛있는 밥 반찬’으로 그 사랑을 이어갔습니다. 특히 2002년 <스팸>의 정체성과도 같은 ‘따끈한 밥에 스팸 한 조각’이라는 광고 카피를 처음으로 선보였고, 이후 여러 모델을 활용한 광고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시선과 입맛을 사로잡았습니다.

명절 시즌 소중한 사람들에게 전하는 고급스러운 선물로도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실속형 소비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인식이 더해진 <스팸> 선물세트는 매년 매출이 성장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명절 선물 단골 손님인 정육과 과일 등 고가의 선물세트들과 어깨를 견줄 정도입니다.

CJ제일제당은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2020년까지 <스팸>을 4,000억 원대 브랜드로 키우겠다는 방침입니다. CJ제일제당 <스팸> 마케팅 담당 양성규 과장은 “한국 소비자들의 <스팸>에 대한 사랑은 해외 언론사에서 취재할 정도로 각별하다”며, “30년 동안 이어져 온 소비자들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한편 철저한 품질∙위생관리에도 힘쓰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최근 <스팸> 30주년을 기념해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오픈했습니다. 소비자와의 소통을 위해 오픈한 공식 페이지로, <스팸>을 활용한 레시피를 하루에 하나씩 업로드하는 ‘스팸매일’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