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CJ그룹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약 6천억 원의 협력업체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합니다.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

이에 따라 CJ의 11개 주요 계열사와 협력하는 중소 납품업체 1만 3천여 곳이 혜택을 받게 됐습니다. 계열사별 기준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기존 지급일보다 한 달가량 선(先) 지급됩니다. 해당 규모는 CJ제일제당 1,250억 원, CJ오쇼핑 1,100억 원, CJ대한통운 900억 원 등 약 6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소 협력업체들의 원활한 현금 흐름을 돕기 위한 상생 차원에서 납품 결제 대금을 추석 전에 일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조기 대금 지급 조치로 명절을 맞아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CJ그룹은 이외에도 동반 성장과 상생을 통해 지속 가능 경영을 실현하기 위한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지난 2014년 CJ제일제당이 국내 최초로 설립해 운영 중인 식품안전상생협회가 대표적입니다. CJ제일제당은 이를 통해 품질 안전지도, 식품안전교육, 학술토론 행사, 신제품 개발 지원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협력사뿐 아니라 일반 중소기업에까지 식품안전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습니다.

CJ오쇼핑이 지난 2007년부터 운영해온 농촌기업과의 상생 프로그램 ‘1촌 1명품’은 누적 방송 시간 1천 시간을 돌파하며 판로 확대라는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1촌 1명품’은 CJ오쇼핑이 국내 농촌 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발굴해 TV홈쇼핑 방송을 통해 수수료를 받지 않고 무료로 판매해주고 홍보까지 지원하는 상생 사업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