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호주 시드니에서 진행한 KCON 행사의 콘서트 전경▲ 호주 시드니에서 진행한 KCON 행사 콘서트 전경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은 전 세계 K라이프스타일 확산을 위해 중남미(멕시코), 아시아(일본), 북미(뉴욕, LA)를 거쳐 올해 마지막 개최지역인 오세아니아(호주)에서 지난 22일부터 양일간 세계 최대의 종합 한류 페스티벌 KCON(케이콘)을 성공적으로 개최했습니다.

올해 햇수로 6년째를 맞은 케이콘은 한류의 세계화를 목표로 ▲연간 누적 관객 수 23만 5백 명 ▲전 세계 5개 지역 개최 ▲연간 개최일수 12일 ▲연간 참여기업 485개 ▲407개의 프로그램을 통해 K라이프스타일을 전파했습니다. 케이콘을 개최한 지역들을 일직선으로 연결한 거리의 합은 약 38,779km로 이는 지구 한 바퀴 거리(약 40,000km)와 비슷합니다.


호주에서 2만 1천 명의 관객들과 문화교류

KCON 행사를 찾은 한류 팬들이 워너원에 열광하는 모습▲ KCON을 찾은 한류 팬들이 워너원에 열광하는 모습

세계 대표적인 다문화 국가인 호주 시드니 쿠도스 뱅크 아레나(Qudos Bank Arena)에서 개최한 <KCON 2017 AUSTRALIA>에는 총 2만1천 명의 다양한 인종들이 모여 K음식, K뷰티, K댄스, 한글 등 종합적인 K라이프스타일을 체험했습니다. 또한, 걸스데이, 몬스타엑스, 빅톤, 업텐션, 엑소, 우주소녀, 워너원, 펜타곤, SF9 등 국내 최고의 정상급 아티스트 9팀과 함께 K팝을 온몸으로 즐기며 한류로 하나 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호주 시드니에서 진행한 KCON 행사를 찾은 호주 한류 팬▲ KCON을 즐기는 호주 한류 팬

한류의 성장도가 낮은 쇠퇴지역[1] 중심으로 개최지역을 확대하는 케이콘은 올해 멕시코에 이어 두 번째 신규 지역으로 호주를 선택했습니다. 호주는 한류의 블루오션 시장으로, 이번 행사의 파트너로 참여한 시드니 한국문화원의 안신영 원장은 “호주에서 한국 문화와 관련한 대규모의 행사를 개최하는 것은 지리적 여건 등 여러 요인들로 쉽지가 않다”며 “케이콘을 계기로 앞으로 많은 호주인이 한국 문화를 알고, 한류가 오세아니아 전역에 확산하는 첫걸음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KCON 행사에 초청된 왜소증 호주 국가대표 선수단▲ KCON 행사에 초청된 왜소증 호주 국가대표 선수단

왜소증 호주 국가대표 선수단이 걸스데이를 직접 만나 즐거워하는 모습▲ 왜소증 호주 국가대표 선수단이 걸스데이를 직접 만나 즐거워하는 모습

특히, 이번 케이콘에는 현지의 사회적 이슈와 연계해 한국문화교류재단과 함께 주류 사회에서 소외된 원주민, 이민자, 장애인 한류 팬들을 초청했습니다. 소외계층으로 구성된 커버댄스 팀들에게는 수많은 관중 앞에서 K팝 댄스 무대를 선보일 기회를 제공하는 등 한국 문화를 함께 경험하며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쌍방향 문화 교류의 장으로서 행사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2017년 케이콘 통해 한류 키워드 제시

한편, CJ E&M은 올해 케이콘을 바탕으로 2017년 한류의 특징을 ▲열정적인 한류 팬(K-fever), ▲온라인 중심으로 연결(Connect), ▲지속가능한(On-going) 미래, ▲K라이프스타일까지 확장(No-limit)하는 한류 팬의 관심을 제시하며, 이와 관련한 단어 첫 글자에서 키워드 ‘K.C.O.N’을 꼽았습니다.

KCON 행사를 찾은 소외계층 한류 팬들이 한국 문화를 즐기는 모습▲ KCON 행사를 찾은 소외계층 한류 팬들의 모습

K-Fever(열정적인 한류 팬): 케이콘 행사의 중심에는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한류 팬들이 있었습니다. 나이, 인종, 피부색, 배경은 다르지만 참가형 체험 프로그램의 열기는 뜨거웠고, 현지 팬들의 한국어 ‘떼창[2]’은 흥이 넘쳤습니다. 개최지역 외 인접 국가의 한류 팬들도 행사장을 방문해 한국문화를 함께 즐겼습니다. 올해 LA 행사에 관람한 총 85,000명의 관객 중 93%가 LA 밖의 타 도시, 타주에서 방문했습니다. 이에 지난 19일 LA시의회는 지역의 경제 및 문화발전에 기여한 케이콘의 공로를 치하하고자 표창장을 수여했습니다.

Connect(온라인 중심으로 연결되는 한류): 유튜브는 전 세계 팬들에게 K팝을 알리는 동시에 K패션, K뷰티 등 K라이프스타일을 전파하는 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온라인 플랫폼은 한류를 확산하는데 핵심 역할을 했지만, 한류의 지속성장을 가로막는 주요 요인으로는 한류체험 및 경험 기회 부족을 꼽았습니다[3]. 케이콘은 단발적인 행사가 아닌 매해 지속 개최하는 행사로, 온라인 중심의 한류 팬들을 오프라인 행사로 모아 팬과 팬을 연결하는데 주요한 역할을 합니다. 또한, 팬과 팬 외에도 아티스트와 팬을 연결하는 대표적인 한류 페스티벌로 자리 잡았습니다.

On-going(지속성장 가능한 한류 확인): 올해 케이콘을 찾은 밀레니얼 세대[4]의 관람객이 84%를 차지했습니다. 한류 팬이 젊은 층이라는 것은 한류가 지속될 수 있는 가능성을 의미합니다. 업계에서는 한류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으나, 일본과 미국 케이콘에 참여한 118개의 중소기업은 총 649건의 상담과 78억 원 규모의 계약을 추진하며 한류의 파급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도요타, 아마존, AT&T 등 글로벌 기업을 포함한 62개사가 스폰서로 참여하며 주요 소비 타깃으로서 한류 팬들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No-limit(특정 장르에 대한 인기를 K라이프스타일까지 확장): 한류 팬들은 대게 K팝 등 일부 장르를 온라인을 통해 최초로 접하면서[5] 한국 문화에 대한 호기심을 갖게 됩니다. 올해 케이콘에는 K패션/뷰티, K댄스, 한글 등 총 407개의 한국 문화와 관련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팬들의 관심을 한국문화 전반으로 자연스럽게 확장해 K라이프스타일의 확산을 이끌었습니다.

케이콘을 총괄하는 CJ E&M 신형관 음악콘텐츠부문장은 “올해 케이콘은 한류의 주요시장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닌 신규지역 발굴을 통해 한류의 저변을 확대하고 정체된 지역에도 지속 투자하는 등 과감한 도전과 결단력이 필요했던 시기”라며 “한국문화가 세계 주류 문화로 도약할 수 있도록 CJ E&M의 투자와 노력은 계속되어 한류 확산의 대표적인 사례로서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 ‘국가별 한류지수 현황’의 국가별 한류지수 변화에 따르면 대부분 국가에서 한류 확산이 현저하게 둔화되는 경향을 보임. 특히, 미국, 일본, 호주 국가들에서 기존보다 한 단계 떨어진 쇠퇴지역 단계로 분석. 이러한 결과는 향후 한류의 인기와 성장이 전 세계적으로 둔화될 수 있다는 분석

[2] 다 같이 노래를 따라 부르는 것

[3]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이 발표한 ‘2016 해외한류실태조사’에 따르면 한류의 지속성장을 가로막는 요인으로 ‘공용어, 자국어로 된 한국문화 정보 부족’, ‘한류체험 및 경험 기회 부족’을 꼽음

[4] 밀레니얼 세대는 만 18세에서 34세의 연령대로 새로운 변화와 희망, 다양성을 상징한다. 특히, 이들은 SNS를 능숙하게 사용하며 본인 의사 주장이 강한 것이 특징

[5]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 ‘2016-2017 글로벌 한류 실태조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 ‘2016 해외한류실태조사’에 따르면 한류 콘텐츠/상품별 정보/접촉 경로는 TV와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온라인이 가장 높게 나타남. 특히 K패션과 K뷰티의 경우, 온라인을 통한 접촉이 가장 많다고 분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