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e

CJ제일제당이 ‘비비고 왕교자’에 이어 야심차게 선보인 ‘비비고 한섬만두’가 출시 초반부터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으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8월 중순에 출시된 ‘비비고 한섬만두’의 누적 판매 개수가 150만 봉을 돌파했습니다. 매출로 환산하면 50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비비고 한섬만두’는 첫 달부터 10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이어 9월과 10월에는 매출 15억 원 이상을 달성하며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번 달 역시 판매가 급증하며 20억 원의 매출이 예상됩니다. 매년 8%대 역신장(최근 3년 기준)을 거듭하고 있는 왕만두 시장 상황에서 거둔 성과라 의미가 큽니다.

매출성과에 힘입어 그동안 열세였던 왕만두 시장에서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한섬만두’ 출시 첫 달인 8월 왕만두 시장(링크아즈텍 기준)에서 35.2%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9월에는 시장점유율 42.8%를 달성하며 경쟁사와의 격차를 한층 더 벌렸습니다. ‘비비고 왕교자’를 출시하며 2위에 머물던 교자만두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듯이, 왕만두 시장에서도 독보적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입니다.

왕만두 시장 2015년 2016년 2017년(9누계) 2017년 8월 2017년 9월
CJ제일제당 11.5% 24.1% 27% 35.2% 42.8%
동원F&B 29.8% 31.2% 30% 26.1% 24.6%
풀무원 11.9% 8.5% 9.8% 7.3% 6.8%
오뚜기 14.9% 9.0% 5.4% 4.7% 3.8%
해태제과 5.2% 3.9% 4.4% 4.3% 3.9%

▲ 국내 왕만두 시장점유율 현황(링크아즈텍 기준)


왕만두 시장의 프리미엄화 이끌 것

CJ제일제당은 ‘비비고 한섬만두’의 인기비결로 기존 왕만두 제품과는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꼽고 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얇고 쫄깃한 만두피 안에 육즙을 가득 채워 촉촉한 만두소를 구현하는데 주력했습니다. 왕만두는 만두피가 두꺼워 식감이 퍽퍽하다는 소비자 인식을 바꾸기 위해 언제나 부드럽고 쫄깃한 만두피를 즐길 수 있도록 최적의 배합비를 찾아내 개발했습니다.

특히 전문점 수준의 수제 외관과 크기로 차별화 시켰습니다. 기존 왕만두 모양을 탈피, 만두를 베어 물었을 때 입안을 꽉 채우는 형태와 최적의 크기로 개발해 취식 편의성과 원재료 식감을 극대화했습니다. 자체 설비까지 개발해 주름을 여러 겹 잡아 손으로 빚은 듯한 형태로 고급스러움을 살렸습니다. 향긋한 부추와 쫄깃한 목이버섯, 아삭한 물밤, 담백한 양배추 등이 잘 어우러져 다채로운 식감을 즐길 수 있는 것도 특징입니다.

CJ제일제당은 본격적인 냉동만두 성수기 시즌을 맞아 ‘비비고 한섬만두’ 매출 극대화에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또한 ‘비비고 한섬만두’만 먹어도 든든한 한끼 식사를 대체할 수 있는 ‘한끼만두’라는 점을 알리는데 집중할 계획입니다. CJ제일제당은 지난주부터 ‘비비고 한섬만두’의 TV광고 ‘한끼를 빚어내다’ 편을 방영하며 가정식 한끼로 기존 만두와의 차별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허준열 CJ제일제당 육가공냉동마케팅담당 부장은 “‘비비고 왕교자’가 차별화된 맛과 품질로 정체된 냉동만두 시장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듯이, ‘비비고 한섬만두’로 왕만두 시장의 프리미엄화를 이끌고 시장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지난달 독보적인 혁신기술 개발과 3대 핵심 HMR 브랜드 육성을 통해 2020년까지 HMR 매출을 3.6조 원으로 끌어 올리고, 이 중 40%를 글로벌 시장에서 달성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습니다. CJ제일제당은 ‘햇반’과 ‘비비고’, ‘고메’ 등 핵심 HMR 브랜드를 앞세워 지난해 처음 매출 1조 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올해도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전년보다 약 40% 성장한 1조 5,000억 원 매출이 예상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hannel CJ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