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뉴스룸

CJ CGV, 10년간 12만 명에 객석나눔

CJ CGV가 2008년 객석나눔 첫 시행 이후 약 10년 만에 누적 12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CJ CGV 객석나눔은 소외아동·청소년을 지원하는 CJ도너스캠프와 함께 사회 곳곳의 문화 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영화 관람을 포함한 다양한 문화 혜택을 나누는 프로그램입니다. 특히 2017년은 CJ CGV가 객석나눔을 시작한 이래 획기적인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 양적 질적으로 가장 큰 전환점을 맞은 한 해로 기록됐습니다.

먼저 전국 직영 극장(94개) 전체가 각 지역 내 복지기관과 결연을 맺는, 이른바 ‘1극장 1기관’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각 극장이 지역 내 어린이, 노인, 장애인, 다문화가정을 지원하는 기관들과 1년간 협약을 맺고 다양한 나눔 프로그램을 지속 전개하겠다는 취지에서 이루어졌습니다.

이어 영화 관람 전후 역사, 애니메이션 등 영화와 연계된 다양한 특별 강의를 연계한 보다 알차고 유익한 새 프로그램을 도입했습니다. 여기에 영화감독 및 배우들의 깜짝 무대인사까지 더해져 객석나눔 활동의 재미를 배가했습니다. 이런 활동들이 어우러지며 2017년 객석나눔을 경험한 수혜자들은 2016년과 비교했을 때 무려 30% 이상 늘어났습니다.


지원 대상 및 범위 한층 확대할 것

CJ CGV는 이런 여세를 몰아 2018년에도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전국 각지에서 객석 나눔을 펼쳐나가겠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 첫 활동으로 CJ CGV는 지난 17일(수) CJ도너스캠프가 후원하는 1,100여 명의 지역 아동들을 초청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겨울 방학을 맞아 평소 영화 보기가 쉽지 않은 아이들을 초청해 문화적 경험을 나누고 즐거운 새해를 맞이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습니다. CGV용산아이파크몰, 미아, 인천, 광주상무, 광주터미널, 대전터미널, 김해 등 7개 극장에서 진행됐습니다.

객석나눔 상영작으로는 친구의 우정과 가족의 사랑을 담은 따뜻한 힐링 무비 ‘원더’가 선정됐습니다. ‘원더’는 선천성 안면기형으로 헬멧 속에 자신을 숨겼던 소년 ‘어기(제이콥 트렘블레이 분)’가 세상의 편견에 맞서 진짜 자신을 마주하게 되는 작품입니다. 영화는 주인공 ‘어기’와 그 가족, 친구들이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따뜻한 감동과 용기의 메시지를 선사합니다.

영화가 상영되고 아이들은 또래 친구 같은 ‘어기’의 이야기가 펼쳐지자 금세 영화에 빠져들었습니다. 곧이어 친구와 가족들의 응원으로 세상 속 두려움을 이겨내는 ‘어기’의 모습에 아이들의 눈시울이 뜨겁게 붉어졌습니다.

CJ CGV CSV파트 조정은 부장은 “CJ CGV는 CJ도너스캠프와 함께 지난 10년간 ‘객석나눔’으로 지역아동센터 아동들과 장애인, 다문화가정, 독거노인 등 문화 소외 계층과 사랑을 나눠 왔다”며 “올해는 지원 대상 및 범위를 한층 확대해 총 3만 석 이상의 객석나눔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154 155 156 157 158 159 160 161 162 ··· 2341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