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 영화 '블랙 팬서' 스크린X 버전

10주년을 맞이한 마블 스튜디오의  올해 첫 번째 작품 ‘블랙 팬서’가 스크린X 버전으로도 역대급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CJ CGV는 지난 14일 개봉한 ‘블랙 팬서’ 스크린X가 개봉일부터 18일까지 평균 객석률 40%를 뛰어 넘으며, 역대 외화 스크린X 중 최고 객석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개봉 첫 주말에는 객석률이 45%를 돌파했으며, 융합관 4DX with ScreenX는 무려 74%의 평균 객석률을 유지했다. 


'블랙 팬서’ 스크린X는 미국 및 동남아 영화 팬들에게도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글로벌 성공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가장 높은 객석 점유율을 기록한 국가는 인도네시아다. 개봉일 기준 인도네시아에서는 61%를, 미국과 태국에서는 각각 54, 53%의 객석률을 기록하며 스크린X 흥행을 실감케 했다. 중국과 일본에서도 3월 1일과 9일에 연달아 ‘블랙 팬서’ 스크린X 개봉을 앞둔 상태인 만큼, 스크린X 흥행세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블랙 팬서’ 스크린X 버전이 국내외적으로 인기를 끄는 이유는 화끈한 자동차 추격신과 짜릿한 액션, 그리고 아프리카 본연의 자연환경에 첨단 기술이 어우러진 ‘와칸다’의 전경이 스크린X 효과와 결합해 몰입감을 극대화했기 때문이다. 

CGV 골든에그지수 댓글평에 따르면, 스크린X로 '블랙 팬서'를 경험한 한 관람객은 "화려한 액션신은 물론 스크린X로 느낄 수 있는 드넓은 와칸다 전경의 영상미가 매우 인상적"이라고 평했다. 또 다른 관람객은 "스크린X가 답이다!!", "믿고 보는 마블과 스크린X가 뭔지 확실히 설명해주는 영화" 등 만족감을 드러내는 감상평을 남겼다.


▲ 영화 '블랙 팬서' 스크린X 버전

CGV 리서치센터가 설 연휴 기간인 2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 동안 '블랙 팬서'를 스크린X로 관람한 관객을 분석한 결과, 특히 30대의 관객들의 높은 지지를 받았다. '블랙 팬서’ 스크린X 관람객 중 30대 비중이 약 30%에 달했는데, 이는 같은 기간 일반 2D로 관람한 관객 비중과 비교해 3% 포인트 가량 높은 수치였다.

이처럼 스크린X 버전이 젊은층으로부터 인기를 끈 것은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와 이어질 마블 시리즈를 3면 스크린으로 경험함으로써 보는 즐거움을 극대화하고자 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남녀 관객 비중이 유사한 수준을 보이는 동시에 2인 관객 비중은 55%를 크게 웃돌아 친구, 연인 등이 함께 즐기기 좋은 콘텐츠임을 증명했다.

CGV 스크린X 스튜디오 최용승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마블 스튜디오와의 긴밀한 협업으로 정면의 촬영 영상을 3면 스크린에 일체감 있게 구현할 수 있었으며, 이를 통해 관객들로부터 좋은 호평을 이끌어낸 것 같다”며 “올해 신규 국가로의 진출도 앞둔 만큼, 전세계 관객들에게 더욱 실감나는 스크린X만의 매력을 선사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스크린X는 지난 2012년 CJ CGV가 카이스트와 협력해 세계 최초로 공동 개발에 성공한 다면상영 특별관으로, 2015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시네마콘(CinemaCon)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2016년에는 뛰어난 기술력을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파일럿 프로젝트에 선정된 바 있다. 현재 국내를 비롯해 미국,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터키, 일본 등 전세계 8개국 136개 스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Posted by CJ JOY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65 266 267 268 269 270 271 272 273 ··· 2471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