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서울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착한한류’로 국격을 높이기 위한 사회공헌 업무협약(MOU)식에 참석한 김용락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장(좌) 신형관 CJ E&M 음악콘텐츠부문장(우)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 은 지난 7일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과 '착한한류'로 국격을 높이기 위한 사회공헌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신형관 CJ E&M 음악콘텐츠부문장과 김용락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장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CJ E&M의 문화사업 역량과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의 국제협력 노하우를 활용하여 타 국가와 상호주의적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고, 한류를 매개로 한 해외 지역의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착한한류’[1]를 전파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사는 앞으로 CJ E&M의 글로벌 문화행사인 <케이콘(KCON)>, <마마(MAMA)>와 연계한 해외 사회공헌 프로그램, 국제 문화교류 활동을 개발 및 활성화하고 공동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오는 4월 일본에서 열리는 ‘KCON 2018 JAPAN’에서 중소기업 및 장애인 등 현지 소외 계층이 운영하는 사회적 기업을 초청하고 컨벤션 부스 입점을 지원한다.

김용락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민-관 협업을 통한 국제문화교류를 활성화하여 한국에 대한 우호적인 이미지를 구축해 지속 가능한 한류 상태계를 조성할 뿐만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의 영역 확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규 CJ E&M 전략지원담당은 “한류는 최근 트렌드를 넘어 사회적 영향력을 가진 문화코드로 성장했다” 며, “CJ의 '공유가치창출(CSV)' 경영철학에 따라 해외 지역사회의 사회적경제 생태계에도 관심을 가지고 한류를 매개로 국경 없는 상생활동을 전개하겠다" 고 밝혔다.

▲ 2017년 9월 24일 호주 '케이콘' 행사를 찾은 소외계층(원주민, 이민자, 장애인 등) 한류 팬들

한편, CJ E&M은 지난 2012년부터 미국, 일본 등지에서 열고 있는 세계 최대 한류 컨벤션 <케이콘>과 아시아 지역 최대 음악시상식 <마마>를 진행해 한류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지난 9월 호주에서 열린 케이콘에서 쌍방향 문화교류의 대표적인 사례를 선보였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원주민, 장애인, 이민자 등 현지의 사회적·경제적 소외 계층을 초청하고 케이팝을 비롯한 한국의 문화를 즐길 수 있는 파일럿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진행해 해외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국가 이미지를 제고하는 착한한류의 민-관 협력 성공 사례로 주목을 받은 바가 있다.

                                                                                                                                                                                         

1] 지난해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을 발표한 정부는 한류 관련 문화국가 전략 국정과제로 ‘한류 수출액 6% 증가 목표치를 제시하고, 이를 위해 쌍방향 문화교류 및 ‘착한한류’ 실현문화콘텐츠 수출 시장 및 연계 산업 동반진출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182 183 184 185 186 187 188 189 190 ··· 2393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