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국내 대표 음용식초 '쁘띠첼 미초'가 해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K-Beauty 음료'로 성장하고 있다.

‘쁘띠첼 미초'는 글로벌 매출이 최근 3년새 300% 이상 성장, 200억 원을 돌파하는 등 해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쁘띠첼 미초’는 지난 2015년 본격적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해 70억원대의 매출을 올렸다. 이어 지난해에는 3배 이상 성장한 230억 원의 매출 성과를 거뒀으며, 올해는 지난해 보다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고있다.

▲ 국내 대표 음용식초 '쁘띠첼 미초'

CJ제일제당은 '쁘띠첼 미초'가 해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비결로 '건강한 음료'라는 제품 특장점과 다양한 종류의 맛을 꼽고 있다. 국내에서 건강은 물론 미용과 다이어트 등 목적으로 음용식초를 즐겨먹는다는 다양한 글들이 SNS상에서 확산되며 글로벌 소비자들의 관심을 높였다. 

현지 대형마트에서 시식행사 진행 시 “미인들이 마시는 과일식초 미초(美酢)”라는 제품명을 적극 알린 것도 주효했다. 20~30대 여성 소비자들을 주 타깃으로 삼고 건강과 미용, 맛, 간편성 등을 강조했다. 그 결과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성들에게 좋은 과일로 알려진 석류맛 제품이 가장 큰 매출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식초 종주국인 일본에서 20% 이상 점유율 차지…현지 입맛 맞춘 ‘쁘띠첼 미초 복숭아’도 선보여

▲ 일본 현지 대형마트 내 '쁘띠첼 미초' 시음 행사

특히 식초 종주국인 일본에서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일본에서 글로벌 전체 매출의 82%에 달하는 성과를 거뒀다. 800억 원대의 일본 음용식초 시장에서 점유율도 20% 이상 차지하며 국내 업체로는 처음으로 2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미를 발효한 흑초 중심의 시장에서 과일발효초로 맛과 콘셉트를 차별화 시킨 결과다. ‘쁘띠첼 미초’는 과일 과즙을 발효해 만든 과일발효초라 부드럽고 풍부한 과일맛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성과에 힘입어 CJ제일제당 이달 말 일본 소비자 조사와 유통 관계자 의견을 반영한 '쁘띠첼 미초 복숭아'를 일본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일본은 복숭아를 프리미엄 과일로 인식하고 있으며, 특히 요즘 복숭아 맛이 유행하는 트렌드에 초점을 맞췄다. 현재 일본에서는 코카콜라 복숭아 일본 한정판, 일본 국민 음료인 칼피스 복숭아맛 봄 한정판, 스타벅스 스파클링 워터 복숭아 맛 등이 인기다.

CJ제일제당은 현재 일본 내 코스트코 전 매장과 1,000개 매장을 보유한 드러그스토어 '쓰루하'에서 '쁘띠첼 미초'를 판매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오사카 지역 내 1위 드러그스토어인 '기린도'에도 추가로 입점시켜 향후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쁘띠첼 미초'를 글로벌 대표 'K-뷰티 음료'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홍지연 CJ제일제당 ‘쁘띠첼 미초’ 담당자는 “외국인에게 K-Food하면 비빔밥이 떠오르 듯이 쁘띠첼 미초가 한국을 대표하는 건강음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글로벌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면서 “이번 일본에서 출시할 ‘쁘띠첼 미초 복숭아’처럼 현지 식문화 트렌드를 고려해 해외 시장 중심의 다양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 2257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