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 CJ제일제당_중국 센양(심양) 바이오 공장 전경▲ CJ제일제당_중국 센양(심양) 바이오 공장 전경


CJ제일제당이 고부가가치 사료용 아미노산으로 주목 받고 있는 ‘발린’ 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 지위에 오르며 글로벌 No.1 그린 바이오 기업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


고부가가치 품목으로 떠오르는 ‘발린’

CJ제일제당은 돼지∙닭 사료에 필수 아미노산을 더하는 첨가제로 쓰이는 글로벌 발린 시장에서 지난해 처음으로 시장점유율 60%(판매량 기준)를 넘어서며 1위에 올랐다. 발린은 CJ제일제당이 글로벌 그린바이오 시장에서 1위에 올라있는 4개 품목(라이신∙트립토판∙핵산∙발린)중 하나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14년 중국 센양(심양) 공장에서 발린을 생산하며 글로벌 시장에 처음 진출한지 3년 만에 압도적 1위에 오르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도 적극적인 수요 확대 전략을 통해 지난해보다 점유율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발린(Valine)은 가축의 체내에서 부족하기 쉬운 필수 아미노산 중의 하나로, 성장을 돕고 면역력을 강화하는 용도로 활용하는 사료첨가제다. 동물 체내에서 에너지가 부족할 경우 대사과정을 통해 에너지원으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성장 개선효과를 유도할 수 있으며, 근육 재생 역할을 수행하고 동물의 두뇌활동을 돕는 기능도 있다. 글로벌 그린 바이오 시장에 속하는 다양한 품목중에서 라이신을 비롯한 다른 사료용 아미노산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졌으나, 최근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CJ제일제당, 발린 포함한 친환경 사료배합비 제시해

글로벌 발린 시장에 후발주자로 뛰어든 CJ제일제당은 제품만 판매하는 기존 방식 대신 적합한 사용법과 노하우를 함께 제공하는 ‘기술 마케팅’과 함께, 대형 발효기반 생산 체제를 구축하며 짧은 기간 안에 ‘초격차 1위’에 오를 수 있었다. 특히, 기존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역발상’으로 적극적인 수요 확대 전략을 펼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아지노모토(일본)를 비롯해 시장에 먼저 진출해있던 기업들은 대부분 자돈(仔豚, 새끼돼지) 위주의 수요를 공략해 왔으나, CJ제일제당은 잠재력이 큰 모돈(母豚, 어미돼지)와 육계(肉鷄) 등 신규 수요를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 이를 위해 시장 진출과 동시에 중국과 유럽 등에서 모돈과 육계를 대상으로 사양시험을 진행하는 한편, 사료 내 조단백질(Crude Protein, 질소함량이 높은 단백질) 함량을 낮추고 그 대신 발린을 비롯한 아미노산을 첨가하는 친환경적 배합비를 제시했다. 이 같은 전략 성공에 힘입어, CJ제일제당은 기존 유럽지역의 수요뿐 아니라 남미와 중국 등 대형 시장의 수요도 동시에 확보할 수 있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발린은 앞으로도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이 확실해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품목이다. 특히 트립토판 등 다른 아미노산과 시너지도 있어 확장성이 좋은 제품”이라고 말하고, “앞으로 발린 사업이 CJ제일제당이 글로벌 No.1 바이오 기업이 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No.1 그린 바이오 기업될 것

한편, CJ제일제당은 그린 바이오 사업의 핵심경쟁력인 우수 균주(菌株)에 대한 연구개발과 수율(투입량 대비 완성품의 생산량) 향상에도 주력해 경쟁 업체를 압도하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원가경쟁력을 유지∙향상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할 계획이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62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