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오는 7월 CJ E&M과의 합병을 앞두고 있는 CJ오쇼핑이 테이블웨어 브랜드 ‘오덴세(odense)’를 올해 15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플레이팅 전문 브랜드로 새롭게 리뉴얼

오덴세는 CJ오쇼핑이 2013년 7월 첫 선을 보인 이후 2017년까지 누적 매출 290억 원을 기록한 CJ오쇼핑의 단독브랜드다. 음식을 돋보이게 하는 색감과 세련된 디자인이 특징인 오덴세는 지난 5월 업계 최초의 ‘플레이팅 전문 브랜드’로 리뉴얼을 단행하고 롯데백화점에 단독매장을 여는 등 매출채널 확대를 위한 역량을 키워왔다. 

지난 1월에는 tvN의 리얼예능 프로그램 ‘윤식당2’를 통해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김치전,  갈비 등 메인 요리를 담는 그릇으로 사용된 '오덴세 아틀리에' 상품을 판매해 3000 세트 가까이 팔리며 8억 원이 넘는 주문금액을 기록했으며, 2월 역시 예상 목표보다 90% 초과된 실적을 올렸다. 3월 1일 방송한 '오덴세 아틀리에 노드'는 론칭 방송에서 목표보다 2배 많은 약 7억 원어치의 주문이 들어왔다.



tvN ’미스터 선샤인’ 에디션 상품 출시, 콘텐츠 커머스 가능성 기대

오덴세는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히며 오는 7월 방영을 앞두고 있는 tvN의 ‘미스터션사인’에 PPL 참여와 함께 에디션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오는 7월 1일 예정인 CJ E&M과의 합병 이후 첫 콘텐츠-커머스 융복합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덴세 측은 제품 인지도 제고 효과만을 노렸던 단순한 PPL을 넘어 TV홈쇼핑, T커머스,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의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병헌, 김태리 등 주요 배우들의 캐릭터와 장면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는 제품들을 별도로 기획함으로써 시청자들이 극중 몰입감과 제품의 매력을 함께 느낄 수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오프라인 매장 확대해 브랜드 파워와 인지도 높일 것

현재 오덴세는 한샘 플래그십 스토어와 코스트코 입점 수를 5월 현재 각각 13곳과 12곳으로 늘렸다. 오덴세는 오는 8월까지 롯데, 현대, AK 등 백화점 매장 수를 기존 10곳에서 20 곳으로 늘리는 한편, CJ몰을 포함한 G마켓, GS샵, 옥션,  네이버 등의 주요 온라인몰에서도 매출을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오덴세는 올해 플레이팅 전문브랜드로 성장하기 위해 주력상품군인 테이블웨어는 물론 커트러리와 액세서리등 플레이팅에 필요한 상품군 전반으로 카테고리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플레이팅 관련 전문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브랜드 파워와 인지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CJ오쇼핑 오덴세팀 심영철 부장은 “’윤식당2’를 통해 ‘오덴세’를 활용한 다양한 플레이팅이 자연스럽게 노출된 것이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은 되면서 브랜드 인지도가 대폭 상승했다”며 “올해는 합병법인의 시너지를 최대한 살려 인지도를 높이고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테이블웨어 시장의 No.1 브랜드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목표를 밝혔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 1362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