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CJ CGV가 문화 격차 해소 상생모델 구축을 위해 ‘작은영화관’ 지원에 적극 나선다. CJ그룹(회장 이재현)의 사회공헌재단인 CJ나눔재단과 CJ CGV(대표이사 서정)는 26일 서울 중구 소재 CJ인재원에서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김선태)과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CJ CGV와 CJ나눔재단은 전국 작은 영화관 운영 지원 및 문화 소외 아동을 위한 객석 나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CJ CGV-CJ 나눔재단, 작은영화관 상생협약식(1) 왼쪽부터 CJ사회공헌추진단 이상준 담당,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 김선태 이사장, CJ CGV 조성진 전략지원담당▲CJ CGV-CJ 나눔재단, 작은영화관 상생협약식(1) 왼쪽부터 CJ사회공헌추진단 이상준 담당,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 김선태 이사장, CJ CGV 조성진 전략지원담당


문화 소외 지역 위해 20년 극장 운영 노하우 공유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은 상업 영화관이 들어서기 어려운 문화 소외 지역에 100석 규모의 영화관을 설립•운영하는 비영리 기관이다. 2010년 전북 장수에 작은영화관 1호점을 시작으로, 현재 전국 29개관을 운영 중이다. 

2013년부터는 문화체육관광부 및 각 지자체가 영화관 설립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작은영화관이 확대되면서 영화관 방문이 연례행사였던 지역 주민들은 최신 개봉작까지 감상할 수 있게 됐다. CJ CGV와 CJ나눔재단은 사업 핵심 역량을 활용해 작은영화관 사업의 지속가능성 및 지역사회 기여도를 높이는 방향으로 이번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CJ CGV는 작은영화관 사회적협동조합에 지난 20년간 쌓아온 극장 운영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우선 향후 6개월간 극장 실무자 육성, 정보운영, 영사기술, 제휴영업, 관객개발, 청소년 영화교육 등을 위주로 한 영화관 운영 자문위원회를 구성하여 실질적인 지원에 나선다. 

자문위원회는 작은영화관의 운영 현황 및 문제점을 조속히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노하우 전수에 들어간다. 자문위원으로는 CJ CGV 내 각 직무를 담당하는 임직원들이 프로보노(전문성을 활용한 봉사활동) 형태로 참여할 예정이다.


매년 1만명 문화 소외 아동에게 최신 영화 관람 기회 제공 예정

또한 CJ나눔재단은 작은영화관에서 연간 1만명 규모의 객석나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다양한 문화체험을 통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에 기여한다는 취지로 지난 2008년부터 CJ CGV, CJ E&M 등과 영화 및 공연 객석 나눔을 진행해 온 CJ나눔재단은 이번 상생협약식을 계기로 작은영화관 인근의 문화 소외 지역185개 공부방(지역아동센터) 저소득층 아동•청소년들에게도 최신 영화 관람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러한 실질적 지원은 작은영화관의 운영 방식 선진화와 지속가능성 확보에 크게 기여하는 것은 물론 지역사회 문화생활 향유 확대의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선태 이사장은 “지역민을 위한 작은영화관을 운영하면서 가장 어려운 건 핵심 직무 직원들에 대한 전문교육과 전산 등 운영 효율을 낼 수 있는 분야의 노하우가 부족하다는 점”이라며 “본 업무협약을 통해 선진 시스템, 노하우 습득 및 직원들의 업무역량 향상, 업무환경 개선 등을 이룰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J CGV 조성진 전략지원담당은 “작은영화관은 지역간 문화격차해소 외에도 고용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지역 문화커뮤니티 활성화 등 다수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며 “사회 공헌 상생 모델을 구축해 관련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아이들의 꿈을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 1442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