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CJ ENM의 글로벌 영화 프로젝트인 <수상한 그녀>가 필리핀 버전으로 8월 22일 개봉한다.

▲필리핀판 <수상한 그녀> 포스터▲필리핀판 <수상한 그녀> 포스터

 

일곱 번째 언어로 제작된 필리핀판 <수상한 그녀>

필리핀 현지 언어인 타갈로그어로 제작된 필리핀판 <수상한 그녀>는 한국어, 중국어, 베트남어, 일본어, 태국어, 인도네시아어 버전에 이어 일곱 번째 언어로 제작돼 개봉되는 작품이다. 이번에 개봉하는 필리핀어(타갈로그어) 버전은 기존의 해외 공동 제작 방식이 아닌 리메이크 판권 판매를 통해 현지 제작사가 완성했다.

 

필리핀 <수상한 그녀>는 필리핀 중견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비바 커뮤니케이션’이 제작했으며, 조이스 베르날(Joyce Bernal)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이스 베르날은 필리핀 역대 1위 흥행작 <수퍼 부모 보호자>(2016)를 포함해 다수의 작품을 연출한 베테랑 감독으로 필리핀 영화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감독으로 손꼽힌다. 조이스 베르날 감독이 연출을 맡은 사실만으로도 현지에서 크게 화제가 되고 있다. 또한 가수 및 영화 배우로 큰 인기를 얻은 사라 제로니모(Sarah Geronimo, 한국 ‘오두리’ 역)와 가수와 배우로 맹활약하고 있는 제임스 리드(James Reid, 한국 ‘오두리 손자’역)가 주연을 맡아 흥행 가능성을 높였다.

 

필리핀 관객이 공감할 수 있도록 철저히 현지화

이번 버전의 <수상한 그녀> 역시 앞서 제작된 다른 버전들과 마찬가지로, 필리핀 관객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템을 접목해 철저히 현지화했다. 원작에서 고부 갈등을 유발하는 요소로 등장한 ‘고등어 무조림’이 필리핀 가정에서 즐겨 먹는 도미 요리(시니강 스프)로 대체된 것. 또한 원작에서 ‘오두리’가 젊어진 이후 찜질방에서 요가를 하며 본인의 젊음을 확인했다면, 필리핀 버전에선 현지에서 인기 있는 줌바 수업 장면에서 확인하는 식이다. ‘오두리’가 자신을 쫓아오는 방송국 PD를 괴한으로 알고 생선으로 위협하는 장면 또한 ‘타보’(Tabo)'라는 일종의 요강을 활용한 씬으로 바뀌었다.

 

CJ ENM 영화 유닛 최윤희 해외배급팀장은 “제작사는 리메이크 판권이 판매될 당시 노래를 통해 웃음과 감동 모두 잡은 <수상한 그녀>의 흥행 요소가 필리핀에서도 통할 것이라는 믿음을 강하게 갖고 있었다. 때문에 필리핀 <수상한 그녀>의 흥행이 매우 기대되는 상황이며, 앞으로 제작될 스페인어, 영어 버전이 어떤 변주를 거쳐 완성될지도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4년 한국에서 865만 관객을 동원했던 <수상한 그녀>는 CJ ENM을 통해 다양한 국가에서 새롭게 제작되며 한국 영화 해외 진출의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5년 1월 한·중 합작 영화 <20세여 다시 한 번>으로 만들어져 3.65억 위안(한화 약 640억 원)의 박스오피스 매출을 올리며 역대 한·중 합작 영화 흥행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이후 베트남(2015년 12월), 일본(2016년 4월), 태국(2016년 11월), 인도네시아(2017년 6월)에서 현지 영화로 만들어졌으며, 이중 베트남 버전 <내가 니 할매다>는 역대 베트남 로컬 영화 3위, 인도네시아 버전 <스위트 20>는 2017년 인도네시아 개봉 영화 TOP 5에 오르는 등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뒀다. 현재 스페인어 및 영어 버전 <수상한 그녀>가 각각 히스패닉 시장과 흑인 시장을 타깃으로 제작 준비 중이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 2397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