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뚜레쥬르가 중국, 베트남에 이어 인도네시아에 새로운 모델을 적용하며 No.1 프리미엄 베이커리의 입지를 다진다. 글로벌 외식문화기업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뚜레쥬르 新콘셉트 매장 ‘치토스점’을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자카르타에 있는 뚜레쥬르 치토스점이 ‘신선함이 가득한 베이커리’ 콘셉트로 새단장했다.▲자카르타에 있는 뚜레쥬르 치토스점이 ‘신선함이 가득한 베이커리’ 콘셉트로 새단장했다.

 

인도네시아 치토스점은 2013년 문을 연 인도네시아 15호점이다. 자카르타 남부 최대 식음료 쇼핑몰인 시안닥(Ciandak) 타운 스퀘어에 위치해 수많은 현지·글로벌 식음료 브랜드 속에서 뚜레쥬르의 경쟁력을 입증한 곳이다. 뚜레쥬르 관계자는 “오피스와 주거 지역이 공존하고, 소비 수준이 높은 중산층과 외국인 고객이 많아 다양한 고객에게 뚜레쥬르의 새로운 콘셉트를 선보이기 적합한 곳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치토스점은 新콘셉트의 국내 성공 요인을 기본으로 현지 특성을 반영해 재탄생했다. 갓 구운 신선한 제품을 고객이 직접 보고 즐길 수 있도록 갓 구운 빵 코너를 마련하고, 시간대별 고객 니즈에 맞춰 제품을 구워낸다. 신선한 빵으로 만든 샌드위치, 델리 메뉴를 대폭 강화하고, 현지 과일과 채소로 갓 짜낸 착즙 주스를 도입해 최근 급증하는 건강 중시 트렌드를 겨냥한다는 계획이다.

 

▲신선함이 가득한 베이커리로 새단장한 뚜레쥬르 치토스점에 많은 고객이 방문해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신선함이 가득한 베이커리로 새단장한 뚜레쥬르 치토스점에 많은 고객이 방문해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내 인스타그램 등 SNS 문화가 발달한 점을 감안해 제품과 매장 비주얼에도 특히 공을 들였다. 또한, O2O 서비스 수요가 큰 시장 특성을 반영해 컵케이크, 도넛 등 O2O 전용 제품도 첫 선을 보인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뚜레쥬르는 인도네시아에서 생소한 프리미엄 베이커리 카페를 처음 선보여 시장을 창출하고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면서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경쟁력으로 다시 한 번 인도네시아에 새로운 식문화를 제안하고 트렌드를 리딩할 것”이라고 말했다. 

CJ푸드빌의 글로벌 선봉인 뚜레쥬르는 현재 인도네시아를 포함해 해외 7개국에 진출, 390여개 매장을 운영하며 한국 베이커리 브랜드 중 최다 진출국·최다 매장을 보유 중이다.

뚜레쥬르는 인도네시아에 2011년 진출, 수도인 자카르타를 중심으로 수라바야, 발리 등에 54개 매장을 운영중이다. 시장을 선도하는 프리미엄 베이커리로 빠르게 자리매김했으며, 지난해에는 해외 브랜드 입점이 제한적인 3대 공항에 이례적으로 입점하기도 했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40 41 42 43 44 45 46 47 48 ··· 1438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