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마트에서 직원인 척 하는 사람을 봤다면, 다짜고짜 아는 척 말을 거는 남자를 만났다면, 쓰레기 더미나 눈사람이 갑자기 움직여서 놀랐다면? 맞다! 당신은 ‘수상한 녀석들’의 몰래카메라 주인공이 된 것이다. 몰래카메라 형식의 콘텐츠 제작을 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수상한 녀석들(선데이, 영우)’. 그들이 던져놓은 유쾌한 그물망에는 언제나 익숙함과 새로움이 결합된 신선한 재미가 걸려 올라온다. 우리나라 대표 몰래카메라 채널이 만들어지기 까지, 약 2년 동안 성공을 향해 걸어왔던 두 사람의 고군분투기. 지금 시작한다.


대학 교수와 취업 준비생의 만남

▲ 안녕하세요. 우리는 수상한 녀석들 입니다.(왼쪽부터 영우, 선데이)▲ 안녕하세요. 우리는 수상한 녀석들 입니다.(왼쪽부터 영우, 선데이)


‘수상한 녀석들’은 선데이(이효준)와 영우가 직접 기획, 출연한 몰래카메라(Prank)와 실험카메라(Social Experiment) 형식의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유튜브 채널이다. 1년 반 만에 구독자는 63만여명(2018.09월 기준)을 넘어섰다.

짧은 시간 동안 이 정도의 구독자 수를 기록한 건 굉장히 이례적인 일. 편당 평균 조회 수가 100만을 넘으며 골수 팬층이 늘고 있고, ‘카메라 물총 몰래 쏘기’나 ‘바로 옆에서 서로 찾기’ 등 인기 콘텐츠의 조회수는 무려 300만회가 넘는다.

‘수상한 녀석들’은 선데이와 영우의 합작품이다. 영상 속 두 사람은 늘 환상적인 케미를 자랑하지만 사실 2년전까지만 해도 생판 남이었다. 평소 전 세계 몰래카메라 영상을 즐겨보던 취업 준비생 영우가 유튜브 채널을 만들기로 마음 먹은 뒤 모 사이트에 글을 올려 영상 촬영에 도움을 줄 사람을 찾았고, 대학교 방송영상제작학과 외래교수로 있던 선데이가 우연히 이 글을 보게 됐다.


▲ 영상 배우고(영우) 가르쳐 주려(선데이) 만났다가 여기까지 왔어요▲ 영상 배우고(영우) 가르쳐 주려(선데이) 만났다가 여기까지 왔어요


이렇게 두 사람의 인연은 시작됐다. 3개월 내내 하루 8시간 이상 몰래카메라, 실험카메라 영상을 보며 자기만의 한국적인 몰래카메라 채널을 기획해 온 영우, 그리고 어린 시절 드라마 <한명회> <박봉숙 변호사>등 아역배우로 활동하다 영상 제작 사업과 대학에서 강의를 하던 선데이. 둘의 시너지는 만나지 오래잖아 폭발하기 시작했다.


일반인들과의 촬영은 언제나 어려워요.

▲ 마음이 시키는 대로, 재미있는 일을 찾아서 결단을 내렸죠.▲ 마음이 시키는 대로, 재미있는 일을 찾아서 결단을 내렸죠.


둘은 호기롭게 현장에 나가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 하지만 1%의 조작도 없이 일반인들이 당황하는 모습과 행동을 담아내야 하는 콘셉트다 보니 하나의 장면을 만들기도 쉽지 않았다. 하루 종일 촬영해 영상 하나 건지지 못하고 운영비만 축낸 경우도 허다했다. 어렵게 기대했던 장면을 촬영했다 해도 카메라에 잡힌 일반인이 출연 동의를 해주지 않아 못 쓴 클립도 많다. 그 영상들만 모아도 1개의 새로운 채널을 만들 수 있을 정도로 하니 그 노고를 알만하다.

 

카메라를 설치 할 공간, 사람들의 밀집도, 연령, 날씨, 소음 등 현장 변수가 너무 많아요.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도 많다. 첫 촬영이었던 ‘남자가 남자번호 따기’ 촬영 중 선데이는 자신을 이상하게 쳐다보고 심한 말을 하는 일반인 때문에 자괴감이 몰려왔다. 교수님이었던 시절로 돌아가고 싶었다고. ‘정신 나간 기자 폭우 현장 중계’ 의 경우, 기상청 예보가 매번 맞지 않아 촬영은 하나도 못하고 밥만 먹고 온 적도 많다. 이렇게 계획한 장면을 찍을 수 없게 되면 즉석에서 아이디어를 내는데, ‘다짜고짜 아는 척하기 몰래카메라’나 ‘어색한 에스컬레이터’ 콘텐츠는 그 방식으로 탄생했다. 운 좋게도 구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반면 새로운 능력도 생겼다. ‘빌기’와 ‘관상보기’ 다. 일반인들의 영상 출연 동의를 얻기 위해 하도 빌다 보니, 빌며 동의를 받는 노하우가 생긴 것. 채널 이름을 ‘빌기 TV’로 바꿀까 고민했다 하니 사정을 알만하다. 선데이는 촬영을 하며 하도 많은 사람을 경험하다 보니 얼굴만 봐도 리액션을 잘 해줄 것 같은 일반인들을 찾아 낼 수 있다 한다.


재미있는 콘텐츠, 팬들은 기가 막히게 안다!


선데이와 영우는 재미있는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그 일환으로 이들은 영상의 이탈율을 꼭 확인한다. 흥미가 떨어지거나 보기 불편한 장면이 나오면 시청자는 바로 나가버린다고. 영우는 그런 부분을 체크 후, 선데이와 회의를 통해 비슷한 콘셉트나 상황 비율을 줄이거나 빼는 형식으로 완성도를 높인다.

더불어 소품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지난해 겨울 촬영한 ‘눈사람 변장 몰래카메라’ 에선 200만원을 들여 눈사람을 제작했고, ‘오타쿠가 들이댄다면?’ 콘텐츠에 등장한 배게와 티셔츠도 약 40만원을 들여 일본 진품을 구매했다. 사실 저렴한 가품을 구할 수도 있지만 일반인의 눈에 최대한 리얼하게 보이기 위해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고.



 

비용이 더 들어도 디테일을 살려야 저희도 그리고 구독자도 마음에 드는 결과물이 나온다고 생각해요. 지금도 그 마음은 변함없어요.


이들의 마음을 알아주듯 팬들 또한 댓글로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진짜 몰카 아이디어와 뻔뻔함은 수상한녀석들이 최고닼” 등의 기발한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내는 가 하면, “이렇게 큰 웃음을 주는데, 이건 복지카메라, 건강카메라다” 등의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웃음 코드에 지지를 보내기도 한다. 최근 이들은 ‘케이콘(KCON) 2018 LA’ 행사에 참여했는데, 미국 현지에서도 이들을 알아보는 이가 적지 않았다는 후문. 해외팬들을 위해 더 열심히 촬영에 임했다.




우리만의 강점을 무기로 GO!


일본의 ‘돗키리’, 미국의 ‘PRANK VIDEO’ 등 몰래카메라 형식의 콘텐츠는 예전부터 있었다. 친숙함이 무기가 될 수 있지만 도리어 차별화 지점을 찾기가 힘들어 발목을 잡을 때가 많다. 하지만 수상한 녀석들은 자신들만의 강점을 통해 지금까지 100여건 넘는 콘텐츠를 발행했다. 그들만의 강점, 차별화 지점은 무엇일까?


▲ 우리 컨텐츠를 믿고 보는 구독자님들. 앞으로도 잘 부탁 드립니다.▲ 우리 컨텐츠를 믿고 보는 구독자님들. 앞으로도 잘 부탁 드립니다.


약 2년 동안 현장에서 몸으로 체득한 노하우, 자극적인 요소 대신,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달하는 콘셉트, 그리고 주작되지 않은 리얼리티 추구를 들 수 있죠.


채널 운영 2년 만에 구독자 수 63만을 넘으며 단시간에 급성장한 수상한 녀석들. 꾸준한 인기에 한가지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 바로 자신들의 얼굴과 촬영 콘셉트를 쉽게 알아차린다는 것이다. 하지만 걱정도 잠시, 해온 것보다 해야 할 것이 더 많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가장 듣고 싶은 구독자 반응이 ‘믿고 본다’이거든요. 촬영 일수가 늘어나고 비용이 들더라도 질 높은 영상 콘텐츠를 만들어 신뢰를 쭈~욱 얻고 싶어요.


자신들처럼 유튜브를 시작하려는 이들에게 선데이와 영우는 돈보다 재미를 택하라고 조언했다. 돈을 버는 목적으로 발을 담갔다가는 실패만 맛볼 가능성이 높기 때문. 그들이 적자를 면하지 못해도 이 일을 계속할 수 있었던 건 만드는 재미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몸은 힘들지만 재미있는 일을 해서 좋다는 그 마음 변치 말고 유쾌하고 긍정적인 콘텐츠를 계속 만들었으면 한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2 3 4 5 6 ··· 169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