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글로벌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 CJ ENM(대표이사 허민회)이 동남아시아 지역 최초로 태국 방콕에서 개최한 ‘케이콘(KCON)’을 성공리 안착시키며 동남아 한류 전파에 박차를 가한다. 케이콘은 CJ ENM이 매년 전 세계를 돌며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한류 축제로, 2012년 개최 이래 유럽-중동-남미-오세아니아를 거쳐 처음으로 동남아시아 시장에 진출했다.


CJ ENM, KCON 개최 최초 동남아시아 진출

▲ <케이콘 2018 태국>에 참여한 아티스트 14팀의 콘서트 무대 전경▲ <케이콘 2018 태국>에 참여한 아티스트 14팀의 콘서트 무대 전경


지난 9월 29일(토)~30일(일) 양일간 태국 방콕 내 최대 규모의 공연/전시장인 ‘임팩트 아레나 및 임팩트 국제전시장’에서 막을 올린 <KCON 2018 THAILAND(이하 ‘케이콘 2018 태국’)에 태국 관객 4만 2천명이 몰리며 성황을 이뤘다. 역대 최초 동남아시아 지역 케이콘 진출임에도 콘서트 티켓 2만 2천석 좌석이 매진됐고, 한국 문화를 종합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컨벤션 또한 2만 관객이 방문하며 현지 한류의 인기와 케이콘의 힘을 실감케 했다.

CJ ENM은 <케이콘 2018 태국>을 계기로 동남아시아 한류 확산 가속화에 나선다. 지난 2012년부터 태국 기업과 합작투자를 통한 법인 설립 등 현지화 전략으로 동남아 시장을 공략해왔던 CJ ENM 측은 “태국을 ‘문화 거점’으로 삼아 현지 사업기반을 구축해 동남아시아 내 한류 전파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오프라인 상 ‘케이콘’ 열풍, 현지 특성 반영한 ‘디지털형 케이콘’으로 진화

▲ <케이콘 2018 태국>에 참여한 10대 태국 소녀 팬들▲ <케이콘 2018 태국>에 참여한 10대 태국 소녀 팬들


태국은 ‘엄지족의 천국’이라 불릴 정도로 스마트폰과 SNS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 쇼핑, 동영상 감상, 메신저 문화가 생활 속에 정착돼있다. 태국 총 인구 6,700만여명의 인터넷 보급률은 55%에 불과하지만, 메신저 ‘라인’의 가입자 수는 4천만명 이상이며 하루 평균 스마트폰을 이용한 인터넷 이용 시간이 세계 1위, 유투브 동영상 재생 시간 세계 10위에 달할 정도다 . 페이스북은 단순 SNS 역할을 넘어 커머스, 뉴스 채널, 엔터테인먼트 등 태국인들의 생활 깊숙이 관여돼있다.

이 같은 현지 특성을 감안해 은 디지털 세대와의 교류에 초점을 맞추고, 43개의 컨벤션 프로그램 중 12개를 한-태 양국 크리에이터가 펼치는 한국 문화 연계 콘텐츠, K팝 커버댄스, 팬 미팅 등으로 구성했다. 케이콘에 참가한 크리에이터 8팀의 구독자 수 총합은 약 1,200만명에 달한다. 현지서 한국 문화를 알리며 인기를 끈 태국 최고 크리에이터 ‘Bie the ska’의 팬미팅을 비롯해 태국에 거주하는 한국 크리에이터 등이 전하는 한국 음식 레시피와 한국식 화장법 강의에10~20대 관객들이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또한 역대 KCON 컨벤션 최초로 현지 팬클럽이 응원하는 한국 가수들을 직접 홍보, 모객할 수 있는 ‘팬클럽 부스’를 무료로 제공해 K팝 팬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갓세븐, 몬스타엑스 등 총 9팀의 현지 팬클럽이 컨벤션장 내 부스를 꾸미고, 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홍보를 진행하며 자체 부스 콘텐츠 운영에 나서기도 했다.

CJ ENM 측은 “태국의 경우, 한류 팬 개개인이 ‘팬플루언서(Fanfluencer, Fan+Influencer)’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SNS를 통한 한류 전파가 활성화 된 지역”이라며 “현지 팬클럽이 직접 컨벤션 부스를 운영하면서 SNS를 활용한 이벤트 기획과 모객 등 적극적으로 케이콘을 즐길 수 있도록 한 시도”라고 설명했다.

태국은 동남아시아 내 한류 커뮤니티가 가장 활성화 돼 있는 국가 중 하나로, 지난 8월 <케이콘 2018 태국> 개최 소식이 현지에 공식 발표되자마자 KCON 공식 SNS(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내 국가별 팔로워 중 태국 팬들이 단숨에 1위를 차지했으며, 관련 콘텐츠의 조회 및 노출, 공유 횟수 등을 합산하면 약 4,000만건에 이른다.

 

▲ <케이콘 2018 태국>에서 한국 문화를 체험하기 위해 몰란 태국 관객들▲ <케이콘 2018 태국>에서 한국 문화를 체험하기 위해 몰란 태국 관객들


태국 최고의 모바일 네트워크 사업자인 AIS 또한 스폰서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AIS는 케이콘 참여 가수들의 레드카펫 입장과 콘서트 현장을 자체 OTT 플랫폼인 ‘AIS Play’를 통해 실시간 방영해 태국 디지털 환경에 기반한 한류 확장에 힘을 더했다. 구독자 수 820만명의 CJ ENM 음악전문채널 Mnet의 디지털스튜디오 ‘M2’ 또한 페이스북과 유투브를 통해 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 현장을 실시간 중계하며 글로벌 팬들에게 케이콘을 알렸다.

이 밖에도 에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 뷰티브랜드 ‘라네즈’와 ‘마몽드’의 한국 화장품 체험, 메이크업쇼 등 다양한 K-뷰티 프로모션과 함께 컨벤션에 마련된 3개의 스테이지를 통해 ▲ 2018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태국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들의 품새 공연 ▲한-태 케이콘 참여 아티스트와의 팬 이벤트 및 K-뷰티 토크쇼 ▲ 한국 음악산업 종사자의 비하인드 토크 ▲ K팝 커버댄스 경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양일간 이어졌다.

또한 올해 한-태 수교 60주년을 맞아 CJ ENM과 KOFICE(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가 함께 한국 청소년, 대학생을 포함한 태국 문화소외계층 70명을 케이콘 현장에 초청하며 양국 문화 교류 증진에도 힘썼다. 워너원, 갓세븐 등 <케이콘 2018 태국> 콘서트 무대에 오른 총 14팀의 아티스트들 또한 현지 한류의 인기를 입증하며 양일간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CJ ENM “동남아시아 한류 전파, 신시장 개척 박차 가할 것”… 케이콘 누적 관객 80만명 돌파

▲ <케이콘 2018 태국>에서 아티스트와의 팬미팅을 즐기고 있는 관객들▲ <케이콘 2018 태국>에서 아티스트와의 팬미팅을 즐기고 있는 관객들


CJ ENM은 <케이콘 2018 태국>의 성공적인 개최를 토대로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내 한류 확산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동남아시아는 6억이 넘는 거대 인구와 한류의 인기를 비롯한 한국 드라마, 음악, 게임 등의 콘텐츠 산업의 급성장, 다국적 기업들의 진출이 활발한 ‘차세대 글로벌 시장’으로 꼽힌다. CJ ENM 또한 지난 7월 CJ E&M과 CJ오쇼핑의 합병 이전부터 태국 대표 엔터테인먼트기업 GMM 그래미(GMM Grammy), 현지 재계 1위 ‘CP 그룹’ 산하 계열사 ‘트루비전스(True Visions)’와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등 꾸준히 동남아시아 시장의 문을 두드려 왔다.

케이콘을 총괄하는 CJ ENM 신형관 음악콘텐츠Unit장은 “태국은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음악 시장일 뿐 아니라 동남아 한류를 이끌어 가는 국가로, 음악사업을 비롯해 다양한 한류사업의 낙수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곳”이라며 “<케이콘 2018 태국>을 기점으로 케이콘 누적관객 80만명 돌파에 이어 동남아시아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최초로 시작한 케이콘은 집객 효과가 큰 케이팝 콘서트에 뷰티, 패션, 라이프스타일, 드라마 등 한국의 최신 콘텐츠를 접목시켜 해외 팬들에게 한류를 전파해온 세계 최대 K컬쳐 컨벤션이다. 케이콘은 한류의 세계화를 목표로 지난 7년간 북미, 아시아, 중동, 유럽, 중남미, 오세아니아, 동남아시아 등지에서 총 82만 3천명의 누적 관람객을 기록하며 한류를 전파해왔다. 내년 또한 미국과 일본을 비롯한 신규 개최지 확대로 K라이프스타일이 글로벌 주류 문화로 자리매김하는데 앞장서겠다는 목표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 2474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