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오덕후의 밤’, ‘쇼크라이브’, ‘다다스튜디오’ 등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와 콘텐츠로 업계를 선도해 온 CJ ENM 오쇼핑부문이 사내 젊은 인재들의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한 ‘영스타팀 (Young Star Team)’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리급(G4) 이하 직원들만 참여할 수 있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것은 물론 젊은 임직원들에게 성장 기회를 부여해 이들을 사업가로 조기 육성한다는 취지다.

지난 해에 이어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CJ ENM 오쇼핑부문의 ‘영스타팀’ 2기 프로그램은 지난 8월 말부터 약 3주간 서류심사를 실시해 수십 개 팀들의 신규 사업 및 서비스에 대한 아이디어가 검토돼 10개로 압축됐다. 이어 ‘아이디어 해커톤’과 7주 동안 외부 전문가들에게 코칭을 받으며 5개 팀이 실제 사업화를 위한 준비를 해가고 있다.

11월에는 대표이사와 본부장 등이 참석하는 최종 평가를 통해 최대 2개 팀의 아이디어가 선정되며 대표이사 직속 인큐베이팅 조직으로 소속돼 본격적인 사업화 기회를 갖게 된다.

최종 선발팀에게는 독립 업무공간과 사업자금 지원은 물론 인력지원과 전문가 멘토링 등 파격적인 혜택들이 제공될 예정이다. 지난 해 7월에는 국내외 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신사업 아이디어를 공모하는 ‘아이디어 콘서트’를 실시해 100여개 팀이 참여하기도 했다.

CJ ENM은 젊은 직원들을 주축으로 기존에 없었던 아이디어들을 사업화시키며 새로운 도전을 이어왔다. 지난 2015년에는 가수 루시드폴의 음반 쇼케이스를 꾸려 9분만에 매진을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2016년에는 20대 마니아 고객층만 찾는 이색적인 상품을 독특한 방식으로 판매하는 심야 기획 프로그램 ‘오덕후의 밤’을 통해 새벽 2시마다 피규어, 게임기, LP 레코드판 등 이색적인 상품을 다양한 콘셉트로 선보이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 해 사업을 본격화 한 뉴미디어 기반의 글로벌 플랫폼 ‘다다 스튜디오’도 사내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도전의 결과물이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 1437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