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CJ제일제당이 케어 푸드(Care Food) 메뉴의 병원 환자식 운영 결과, 응답자 5명 중 4명이 재취식 의사를 보이는 등 맛과 품질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고 25일 밝혔다. 케어 푸드 소비층 중 하나인 환자들로부터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다. 이에 따라 국내 HMR 대표 기업으로서 ‘차세대 HMR’인 케어 푸드 시장 성장을 주도하겠다는 CJ제일제당의 사업 전략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CJ제일제당 케어 푸드 B2B 제품 메뉴 5종 이미지▲CJ제일제당 케어 푸드 B2B 제품 메뉴 5종 이미지

 

CJ제일제당, 차세대 HMR인 케어 푸드 시장 선도

케어 푸드는 건강상의 이유로 식생활에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위한 ‘차세대 HMR’이다. CJ제일제당이 ‘누구나 먹는 즐거움 누리는 건강한 식문화 창출’을 기치로 정의한 개념. 기존 제품들이 ‘연화식’이라고 해 주로 저작(음식을 입에 넣고 씹음) 보완에 집중돼 있다면, CJ제일제당의 케어 푸드는 부드러운 식감은 물론 나트륨과 영양 문제를 해결하면서 맛까지 높인 국내 최초의 제품이다.

CJ제일제당의 케어 푸드 환자식 운영은 9월 한 달간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기존 급식 대신 케어 푸드 섭취 의사가 있는 환자 98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메뉴는 원밀(One Meal)형 덮밥과 비빔밥 종류. 돼지 불고기 덮밥 소스, 닭가슴살 찜닭 소스, 마파 두부 덮밥 소스, 포크 커리 덮밥 소스, 강된장 비빔밥 소스 다섯 가지가 제공됐다. 모두 지난 6월 말 케어 푸드 영양 설계에 대한 업무 협력 양해 각서를 체결한 강남세브란스병원과 CJ프레시웨이와의 협력으로 탄생된 제품들이다.

대상자는 10대부터 70대까지 음식 제한이 적은 단순 골절 환자부터 먹는 데 불편함을 느끼는 중환자까지 다양했다. 이들 988명 가운데 372명이 설문에 응답했다. 평가는 ‘음식 외관’, ‘맛’, ‘씹었을 때 부드러움’, ‘고기나 채소 등 원재료의 풍성함’ 등 4개 항목으로 이뤄졌으며, 5개 메뉴 모두 10점 만점에 평균 8점 이상 높은 점수를 받았다. 케어 푸드 재취식 의사를 묻는 질문엔 응답자의 90%가 재취식 의사를 밝혔다. 그 이유로 ‘부드러워 먹기 편하다’, ‘맛이 좋다’, ‘건더기가 많아 좋다’, ‘간이 적당해 좋다’ 등의 반응이 상당수였다.
 
이에 대해 김형미 강남세브란스 영양팀장은 “환자의 상태를 고려해 저작 편의, 나트륨 저감, 전문적인 영양 설계를 적용하고 철저한 맛 검증을 통해 일반 음식에서의 맛이 유지된 점이 환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인기가 있었던 메뉴는 마파 두부 덮밥이었다. 특히 젊은 환자층에서 전원 재취식 의향을 보였다”며, “환자식에서 보기 어려운 외식 스타일의 일품 메뉴이며, 젊은 층이 선호하는 매콤함까지 가미되어 기존식 대비 맛이 보완되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차별화된 기술력과 HMR 전문성을 접목한 연구 개발 노력의 결과

소비자 호평과 성공적인 운영은 철저한 국내외 시장 조사를 거쳐 차별화된 R&D 기술력과 HMR 전문성을 케어 푸드에 접목한 2년간의 연구 개발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CJ제일제당은 케어 푸드 선진국인 일본과 미국 등 해외 시장 조사는 물론, 국내 요양병원 등을 찾아 수차례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심도 깊은 조사를 통해 고령자 및 환자 식사에 대한 소비자 불만과 요구 사항, 제품화 포인트 등을 도출해냈고, 이를 반영해 소비자가 원하는 저작 편의성, 맛 품질, 나트륨 저감, 영양 등 모든 요소를 충족하는 원천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정교한 제품 구현에 성공할 수 있었다. 

특히 CJ제일제당 케어 푸드는 전 메뉴가 나트륨 저감 제품(유사 식품 대비 25% 이상 나트륨 저감)으로, 나트륨 섭취에 대한 소비자 걱정을 줄였다. 이는 병원의 경저염식에 사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오랜 연구 기간을 거쳐 확보한 케어 푸드 전용 저염소재와 나트륨 저감 메뉴별 원재료 최적화 공정 기술 덕분에 가능했다.

또한 국내 HMR 대표 기업으로서 축적한 기술력과 노하우에 케어 푸드만의 독자적 원물 가공 기술을 더해 부드러운 식감도 구현했다. CJ제일제당은 다년간의 연구를 통해 고기와 채소 등 원재료 종류와 메뉴에 따라 부드러운 정도를 여러 단계로 조절하는 저작편의 기술과 고압 열처리 공정 등 원천 기술을 이미 확보하고 있다. 이 기술로 다양한 타깃층과 메뉴 콘셉트, 소비자 니즈에 따라 저작감 정도를 여러 단계로 세분화하는 방식으로 향후 제품 포트폴리오도 다양화할 수 있다. 더불어 모든 메뉴는 철저한 영양 설계를 통해 단백질과 칼로리를 균형 있게 섭취하도록 설계했다.

CJ제일제당은 강남세브란스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과 실버타운 ‘더 클래식 500’ 등 20여 개 유명 의료기관과 요양기관에 케어 푸드 공급을 시작했고, 추가로 타 기관과 공급 논의를 진행하며 유통망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주은 CJ제일제당 HMR상온마케팅담당 상무는 “환자식 운영 결과는 향후 출시될 B2B 신메뉴와 B2C 신제품 개발에도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며, “연내 케어 푸드 전문 브랜드를 론칭하고 HMR 사업에서 축적한 노하우와 R&D 역량을 기반으로 ‘차세대 HMR’ 케어 푸드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 2444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