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CJ ENM 오쇼핑 부문이 최근 태국에 파견한 '홈쇼핑 시장 개척단'의 참여 중소기업 21개사가 753만 달러의 수출 상담 성과를 거뒀다. 태국 현지에 부는 한류 열풍에 힘입어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화장품, 패션잡화, 생활용품 등이 현지 MD와 바이어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은 것이다.

 

▲CJ ENM 오쇼핑 부문이 태국 방콕에 파견한 홈쇼핑 시장 개척단이 총 753만 달러의 수출 상담 성과를 기록했다.▲CJ ENM 오쇼핑 부문이 태국 방콕에 파견한 홈쇼핑 시장 개척단이 총 753만 달러의 수출 상담 성과를 기록했다.

 

'홈쇼핑 시장 개척단'은 CJ ENM 오쇼핑 부문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등과 함께 홈쇼핑 업계 최초로 시작한 상생 프로그램이다. CJ ENM 오쇼핑 부문은 2014년 중국을 시작으로 2015년 멕시코, 2016년 베트남, 2017년과 2018년 6월 말레이시아 등에 중소기업을 파견해 왔으며 이번이 여섯 번째다.
 
지난 10월 24일부터 2박 4일의 일정으로 태국에 파견된 '2018 태국 홈쇼핑 시장 개척단'에는 ‘에이플비’, ‘HL사이언스’, ‘풍림전자’ 등 국내 우수 중소기업 21개사가 참여했다. 참여 중소기업들은 CJ ENM 오쇼핑 부문의 태국 법인(GCJ) 및 말레이시아 법인(MPCJ) 소속 MD, 태국 현지 유통업체 바이어 등 총 35명의 상품 전문가들과 1:1 수출 상담을 진행했으며 이외에도 GCJ 법인장의 특강과 현지 조사도 이뤄졌다.
 
이번 시장 개척단의 수출 상담 결과, 21개의 기업이 총 753만 달러의 성과를 기록했다. 특히 이날 수출 상담회 현장에서 ‘풍림전자’, ‘에이플비’, ‘꼬레인터내셔널’, ‘유리스킨’ 등 4개 업체가 총 64만 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을 즉석에서 체결했다. 이외 중소기업들 역시 수출에 대한 구체적인 상담을 나눴다.
 
천연 화장품업체 ‘에이플비’의 박철순 대표는 "해외 진출을 본격화하는 단계인데 한 곳에서 여러 현지 바이어들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돼 큰 도움이 됐다"며 "1:1 맞춤형 상담을 통해 현지 고객들의 성향과 뷰티 트렌드에 대해 알게 돼 보완할 사항에 대한 팁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CJ ENM 오쇼핑 부문 상생경영팀 남우종 팀장은 "더 많은 중소기업들의 해외 판로 개척에 도움을 주고자 올해부터 '홈쇼핑 시장 개척단'을 연 2회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강화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Comment : 0

댓글쓰기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 1437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