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뉴스룸

CJ ENM 오펜 신예작가들, MBC·tvN 드라마로 진출

 

<오펜> 1기 출신 작가 3인, 줄줄이 본격 데뷔 앞둬

<오펜>이 신인 작가들의 성지로 떠올랐다.

CJ ENM은 <오펜> 1기 출신 신인 작가 3인이 지상파, 케이블 등에서 방영 예정인 미니시리즈의 공동집필로 드라마 업계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강이현 작가는 다음달 MBC에서 방영을 앞둔 범죄 스릴러 <나쁜형사>, 신하은 작가는 tvN에서 내년 방영예정인 사극 <왕이 된 남자>에 각각 공동작가로 이름을 올렸고, 장아미 작가는 드라마 제작사 ‘아폴로픽쳐스’에서 제작하는 로맨틱 코미디 <절대그이>의 공동집필을 맡았다. <절대그이> 방송사와 편성은 미정이며, 지난 7월부터 촬영을 시작했다.

이번 성과는 CJ ENM이 사업 출범 2년만에 미니시리즈 작가를 연이어 배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보통 신인 작가가 첫 작품으로 미니시리즈를 집필해 편성되기까지 최소 2~3년 이상 걸리는 데 비해 독보적인 성과라는 것이 업계 평이다. CJ ENM은 콘텐츠 투자는 물론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창작자에 대한 지원을 통해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고, 신인 작가를 찾는 제작사와 상생해 작가 수급난에도 기여하고 있다.

 

<오펜>, 콘텐츠 창작자 발굴 양성을 통한 체계적 지원

<오펜(O’PEN)>은 작가(Pen)를 꿈꾸는 이들에게 열려있는(Open) 창작 공간과 기회(Opportunity)를 제공한다는 의미로, CJ ENM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약 200억원을 투자한 신인 드라마·영화 작가 데뷔 지원 사회공헌사업이다. 지난 8월부터는 신인 작곡가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방송·영화·음악 등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갈 창작자 발굴·양성을 통해 이들의 업계 진출을 전폭 지원하고 있다.

특히 드라마 부문의 경우 지난해부터 공모전을 통해 매년 20명의 작가를 발굴하고, 대본 기획 개발 및 완성, PD멘토링, 특강, 현장 취재 등으로 구성된 육성 프로그램과 단막극 제작 및 편성, 제작사 비즈매칭을 지원해 이들의 업계 데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CJ ENM은 <오펜>을 통해 현재 총 40명의 신인 작가들을 발굴했고, 매년 세 달에 걸쳐 기수마다 10명의 작품을 tvN의 단막극 시리즈 ‘드라마 스테이지’에서 방영하고 있다. <오펜> 2기의 작품 10편은 오는 12월 1일(토) 밤 12시, ‘드라마 스테이지 2019’에서 방송 예정이다.

지난해 단막극 <문집>으로 호평을 받은 바 있는 신하은 작가는 “<오펜>의 다양한 데뷔 지원 프로그램과 현업 종사자들의 네트워크가 작가 지망생들 사이 입소문이 나면서 공모전 경쟁이 치열하다" 며, "단막극에 이어 미니시리즈 집필까지 꿈을 이루고 있는 지금 이 순간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 앞으로 좋은 작품으로 시청자들을 만날 것 "이라고 밝혔다.

남궁종 CJ ENM CSV경영팀장은 “<오펜> 출신 작가들의 이번 미니시리즈 진출은 재능있는 창작자들을 믿고 지원해온 CJ상생경영의 결실” 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드라마에서 이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문화콘텐츠산업계 건전한 생태계 조성과 발전을 위한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 2479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