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el CJ


CJ헬로의 헬로모바일이 22년만에 돌아온 노키아(Nokia) ‘바나나폰’으로 트렌드 세터들의 디자인 감성을 자극한다. 90년대 피처폰에 기술과 디자인을 더해 새로운 모바일 트렌드를 열어가 려는 것이다.

 

▲CJ헬로, 노키아 '바나나폰' 출시▲CJ헬로, 노키아 '바나나폰' 출시

 

트렌디한 디자인의 피처폰 '바나나폰' 출시

CJ헬로(대표 변동식, www.cjhello.com)는 노키아의 ‘8110 4G(일명 바나나폰)’를 출시하고, 지마켓(www.gmarket.co.kr)에서 26일(월)까지 사전 예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공식 판매는 27일(화)부터 지마켓과 다이렉트몰(www.cjhellodirect.com)에서 동시에 이뤄진다.

‘8110 4G’는 피처폰에 세련된 디자인과 기술을 더한 ‘노키아 오리지날’ 제품군이다. 스마트폰에 비해 성능과 가격이 낮음에도, 통화, 인터넷 접속, 음악과 동영상 재생 등 꼭 필요한 기능을 모두 가지고 있다. 유려한 곡선형 보디에 부드러운 슬라이드 구조로 ‘바나나폰’이란 애칭으로 불린다. 영화 ‘매트릭스’에서 키아누리브스가 사용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바나나폰’의 출고가는 139,700원(VAT 포함). 단말 지원금을 통해 무료로 사용 가능하며, 어떤 요금제를 선택하든 할부원금이 없어 세컨드폰으로 이용하기에 알맞다. 피처폰의 친숙함과 견고함에 4G LTE 데이터 및 WiFi와 테더링 연결 등의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구글 카이OS(Kai OS) ▲2.4인치 디스플레이 ▲스냅드래곤205 CPU ▲착탈식 1,500mAh 배터리(25일 연속 대기 가능) 스펙을 지녔다.

‘바나나폰’은 아시아 최대의 모바일 행사인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심플하고 아이코닉한 디자인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강화 폴리카보네이트 플라스틱 케이스와 뛰어난 촉감을 지닌 무광 키패드를 사용해 남다른 그립감을 자랑한다. 엣지 있는 트렌드 리더뿐만 아니라 세컨드폰을 필요로 하는 사업가, 스마트폰이 불필요한 학생, 강한 내구성이 필요한 현장 종사자 등 다양한 계층의 니즈를 충족할 것으로 기대된다.

 

20% 피처폰 이용자 겨냥한 4G LTE폰

 

CJ헬로는 이베이와의 제휴를 통해 ‘바나나폰’을 지마켓에서도 단독 판매한다. 이베이와의 제휴 프로모션은 지난 3월 유심 요금제, 5월 헬로리퍼폰 판매에 이은 세 번째. CJ헬로는 앞으로도 지속 협력해 새로운 모바일 트렌드를 개척할 예정이다. 사전 예약 기간 중 지마켓을 통해 가입한 선착순 500명에겐 배터리와 액정 필름을 추가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헬로모바일은 고가의 스마트폰이 모바일 단말기 점유율을 높이는 상황에서도 20% 내외의 이용자들이 꾸준히 피처폰을 이용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해 이 모델을 출시했다. 게다가 증가 추세에 있는 4G폰(2020년 전세계 사용률 80% 전망)이 2G/3G폰을 압도하고 있다는 점에서 4G LTE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피처폰인 ‘바나나폰’을 적시에 선보인 것.

헬로모바일은 이에 앞서 학생들의 학습을 돕는 ‘EBS 열공폰’, 명품 리퍼폰인 ‘헬로리퍼폰’, 손 안의 콘서트 ‘청춘 뮤직폰’,  ‘블랙베리 시리즈’ 등 유니크한 단말기를 단독 출시하며 차별화 전략을 이어왔다. ‘바나나폰’ 역시 디자인 차별화를 더한 단말기.

CJ헬로 모바일사업본부 조강호 본부장은 “최근 많은 수의 모바일 이용자들이 TMI(Too Much Information, 알지 않아도 될 정보)와 지나치게 비싼 단말기에 대해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며 “심플한 디자인에 꼭 필요한 기능만 지닌, 합리적 가격의 ‘바나나폰’이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 출생)의 취향을 저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SMC 에디토리얼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 1458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