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0% 생과일을 짜서 만든 ‘쁘띠첼 스퀴즈’ 주스 출시, 새로운 생(生)착즙 주스 시장 창출

- 생착즙 방식의 첨가물 0% 프리미엄 주스로 7,500억원 주스시장 공략 

- 주스시장, 농축 희석 방식에서 생과일주스로 판도 변화…착즙 방식은 최초 

 


CJ제일제당은 13일 ‘쁘띠첼 스퀴즈’ 주스 2종과 스무디 1종을 본격 출시했습니다. 


'쁘띠첼 스퀴즈'는 농축액을 희석하거나 믹서기로 갈아 만드는 방식의 기존 주스 제품과 달리 생과일을 그대로 짜서 만드는 착즙 방식의 프리미엄 주스에요. 현재 백화점이나 호텔에서 오렌지를 직접 짜서 판매하고는 있으나 일반 식품제조 기업에서 이런 방식의 주스를 시장에 내놓은 것은 처음입니다. 생과일 주스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타입의 생과일 착즙 주스로 시장에 도전장을 내었다는 점이 눈길을 끕니다.



CJ제일제당 ‘쁘띠첼 스퀴즈 오렌지’ 제품은 한 병에 생 오렌지 3개를 압착하여 만들었으며 물이나 방부제, 액상과당 등 일체의 첨가물은 전혀 들어가 있지 않아요. 오렌지 주스 한 병에 생 오렌지 3개만 들어간 셈입니다. 짜서 만드는 방식이라 생과일 본연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고 초고압 비가열방식으로 기존의 가열처리한 주스와 달리 생과일의 신선함과 영양을 그대로 담았답니다. 


이 때문에 유통기한은 15일로, 신선함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쁘띠첼 스퀴즈’ 제품은 이마트 및 편의점, 백화점, 기타 할인점 등에서 구입 가능하며, 가격은 할인점 기준 3500원(200ml)입니다. 




‘쁘띠첼 스퀴즈’의 출시로 국내 주스시장에도 지각변동이 예상되는데요. 주스시장은 시대상의 변화에 따라 음료시장 중에서도 많은 변화를 겪어온 시장으로 손꼽힙니다. 7,80년대 주스시장을 주도했던 상온 유통 농축주스에서 90년대부터는 냉장유통 농축주스가 큰 인기를 끌었는데요. 농축주스란 오렌지를 착즙해 농축한 뒤 이 농축액에 물과 액상과당 등의 첨가물을 넣어 만드는 방식을 뜻합니다. 전체 7,500억대 주스시장에서 상온유통 방식의 농축주스는 3,200억원대, 냉장 유통방식의 농축주스는 1300억원대 시장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커피전문점이나 카페에서 생과일주스를 접해본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기존의 농축주스로는 만족하지 못한 소비자들이 가공식품 시장에서도 생과일주스를 찾고 있는데요. CJ제일제당 ‘쁘띠첼 스퀴즈’의 출시로 생과일주스 시장에서도 생착즙 방식의 새로운 주스가 탄생함에 따라 주스 소비의 패러다임이 다시 한번 큰 변화를 겪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농축방식이나 냉동과일을 갈아 만든 방식이 아니라 100% 생오렌지를 짜서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방식의 '쁘띠첼 스퀴즈’ 주스! 생과일 본연의 맛과 향을 직접 느껴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http://blog.cj.net/trackback/409 관련글 쓰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