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CJ그룹에 입사하는 신입사원들은 빠르면 10년 만에 임원이 될 수 있습니다. ‘문화를 만드는 기업’ CJ그룹이 전통적 인사 관행을 깨고 역량 있는 젊은 인재를 키우기 위해 초고속 승진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CJ그룹, 내년부터 '패스트 트랙' 승제 제도 시행

CJ그룹은 대졸 신입사원이 임원으로 승진하는데 필요한 직급별 진급 체류 연한(승진 연한)을 기존 20년에서 최단 10년으로 줄이는 '패스트 트랙(FAST TRACK)’ 승진 제도를 내년부터 시행합니다. 현재 적용하고 있는 ‘4년(G3:사원)-4년(G4:대리)-4년(G5:과장)-4년(G6:부장)-4년(G7:선임부장)’ 의 승진 연한을 각 직급별로 최소 2년만 근무한 뒤 발탁 승진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이에 따라 입사 후10년만 거치면 임원 반열에 오를 수 있는데요. 머지 않아 30대 중반의 젊은 임원을 만나실 수 있겠죠. (참고로 CJ그룹의 현재 최연소 임원은 40세랍니다. ^^) 사원에서 과장급으로 승진할 경우 8년 안팎 걸리던 기간도 4년으로 단축됩니다. 상위 직급을 수행할 역량과 잠재력을 갖춘 인재는 승진심사위원회를 통해 발탁 승진하며, 사업 성장 속도나 인력 수요에 따라 계열사별로 탄력적으로 운영됩니다. 




이재현 회장의 일류기업 문화는

이번 조기 승진 제도 도입은 기업 문화를 선도적으로 만들어가라는 이재현 회장의 지시에 따른 것입니다.  이재현 회장은 “역량 있는 젊은 인재를 조기에 발굴해 맘껏 실력을 펼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일류 기업 문화”라면서 “연공서열 중심의 틀에서 벗어나 ‘성과와 능력을 발휘한 인재가 인정받는 CJ’를 만들어야 한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이재현 회장은 평소 “내 꿈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사업보다도 좋은 인재를 키우는 것에 있다”며 ‘사람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해왔습니다. 이는 이병철 선대회장의 ‘인재제일(人材第一)’ 경영 철학과 맞닿아있습니다. 



CJ그룹의 파격적 승진 시스템 시행은 그룹의 사업 영역과 무관치 않은데요. CJ그룹은 다양한 형태의 문화 콘텐츠를 만들어 전세계에 전파하며 글로벌 성장을 가속화하는 문화 창조 기업이기 때문이죠. 따라서 창조적 마인드로 사회문화 트랜드를 이끄는 젊은 인적 자원이 CJ그룹의 미래를 이끌 성장 동력으로 매우 중요하다고 하겠습니다. 


그 동안 CJ그룹에서 발탁 승진이 없었던 것은 아니에요. 다만 각 직급별로 승진 연한을 1년 정도 줄이는데 그쳤으며 승진자는 소수에 불과했죠. 지난해 1200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뽑은  CJ그룹은 올해 1500명을 채용하며, 내년엔 채용규모를 1500명 이상으로 늘리는 등 젊은 인재 발굴, 육성에 매진할 방침입니다. 


CJ그룹은 승진 제도의 과감한 변화를 통해 우수한 젊은 인재를 유인하는 채용경쟁력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http://blog.cj.net/trackback/423 관련글 쓰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