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국어 능통, 중국 명문대 출신의 그야말로 ‘유학파 엄친딸’이 글로벌 모델 서바이벌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스타일채널 온스타일의 <도전수퍼모델코리아3>에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 엄친딸 ‘이나현’이 등장,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중국 최고의 명문대로 손꼽히는 ‘청화대’에서 영어학과 마케팅을 전공한 재원으로, 남다른 미모까지 겸비하여 그녀의 활약상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중고등학교와 대학교는 중국에서 진학, 영어와 중국어 등 3개국어에 능통한데요. 대학교 졸업 이후 삼성과 JYP 등 유수기업의 중국법인에서 인턴으로 재직한 경력도 있답니다. 특히 이나현이 졸업한 ‘청화대’는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명문대로, 중국의 후진타오 주석을 비롯해 중국 지도급 인사들을 배출한 곳으로 유명한데요. 여기에 이나현은 훤칠한 키와 가늘고 긴 팔다리, 작고 매력적인 얼굴 등 완벽한 신체조건까지 갖춘, 그야말로 재색을 겸비한 엄친딸로 눈길을 끌고 있어요. 


심사위원들은 그녀의 화려한 이력에 ‘그냥 재미삼아 도전해본 것 아닐까’라고 의문을 품기도 했는데요. 오디션에 참여한 이나현의 적극적이고 열정적인 모습에 금새 감탄을 쏟아냈답니다. 더욱이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표정과 포즈, 안정적인 워킹까지 선보여, 이나현의 성장가능성에 심사위원들은 높은 기대를 보였죠. 


“당연히 1등하러 왔다”

야무진 포부를 밝힌 이나현의 도전 소식에, 시청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데요. 첫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페셜 <도수코3 : 스포일러>를 통해 이나현의 화려한 이력과 남다른 미모가 공개되자, 과연 이나현이 어떤 활약을 펼쳐낼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홈페이지 등 온라인에는 “왠지 풍기는 분위기가 기존의 엄친딸 도전자들과는 다르다”, “오디션부터 기죽지 않고 당찬 모습이 활약이 꽤 기대된다”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죠.


           

오는 21일(토) 방송되는 <도전수퍼모델코리아3> 1회에서는 까다로운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도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본격적인 경쟁을 시작합니다. 처음부터 강도 높은 미션을 받은 도전자들은 멘토 한혜연과 최미애의 혹독한 트레이닝과 코치를 받으며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인데요. 과연 시작하자마자 탈락의 고배를 마시고 집으로 돌아가게 될 도전자들은 누가 될지, 초반부터 두각을 나타내는 도전자들은 누가 있을지 기대해봐도 좋을듯 합니다. 앞으로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http://blog.cj.net/trackback/467 관련글 쓰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