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꿈나무들의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CJ의 계열사들이 힘을 합쳤습니다. CJ푸드빌이 요리사를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실무 교육과 현장 인턴십 기회를 제공해 꿈을 현실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재능나눔 캠페인 ‘셰프스 테이블(Chef’s Table)’ 프로그램을 실시합니다. 

이번 ‘셰프스 테이블’은 세계적인 셰프와의 만남을 통한 동기부여, 꿈을 구체화하고 재능 개발을 실질적으로 도와주는 전문 교육, 현장감을 익히게 해주는 인턴십, 꿈이 재정적인 문제로 좌절되지 않도록 지원하는 장학금제도로 이어지는 ‘논스톱 요리 꿈나무 후원 프로그램’으로 꿈이 성장하고 성숙하는 전 과정에 대한 지원을 통해 한 단계 발전된 사회공헌활동 모델을 제시한 것이 큰 특징입니다

이를 위해 종합외식문화기업 CJ푸드빌과 CJ그룹의 사회공헌재단인 CJ도너스캠프, CJ E&M의 요리 전문채널 올’리브가 힘을 모아 CJ가 가진 업의 특성을 살리고 현실적인 제약으로 인해 꿈의 날개를 펼치지 못했던 학생들에게 근본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성하는데 주력했습니다. 


참가 학생들은 CJ도너스캠프에서 후원하고 있는 전국 각지의 지역 공부방 청소년 중 요리사의 꿈을 가진 학생 13명이 최종 선정됐으며 8월 16일까지 컨설턴트, 마케터, 쉐프, 메뉴 개발자, 푸드 스타일리스트 등 CJ푸드빌 내 전문인력을 비롯해 각 분야의 현업에서 활동 중인 9명의 전문가들이 학생들의 강의를 맡게 됩니다. 또한 학생과의 1:1 상담을 통해 약 2주간 CJ푸드빌 R&D센터, 뚜레쥬르 베이커리실, 더스테이크하우스 바이 빕스, 백설 요리원 등에서 실무 감각을 익힐 수 있는 인턴십 기회가 제공합니다. 


일식 요리사 마쯔히사 노부유키로부터 배우고 있는 아이들


‘셰프스 테이블’을 통해 학생들이 요리사의 꿈을 구체화하는 모습은 요리 전문채널 올’리브에서도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 지난 5월부터 매달 한 차례 방송되고 있는데요. 학생들은 비엔나의 스타셰프 김소희, 미슐랭 가이드에 4번이나 선정된 일식 요리사 마쯔히사 노부유키, 사찰음식의 대가 선재스님 등 세계적인 셰프들을 만나 요리와 인생에 대해 배우며 총 다섯 명의 세계적인 셰프들을 만나 멘토링을 받게 됩니다. 

또한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셰프스 테이블’ 홈페이지(http://chefstable.interest.me)를 통해 학생들을 후원할 수 있는데요. 학생들이 요리 관련 대학 학과 진학 시 등록금이 지원될 예정입니다.  



CJ푸드빌은 종합외식기업의 특성을 살려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요리사를 꿈꾸는 청소년들을 지원해왔는데요.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CJ 계열사와 함께 학생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입체적인 프로그램을 구성했습니다. 

앞으로도 ‘사람을 키워 나라에 보탬이 되게 한다’는 CJ의 사회공헌 핵심 철학을 이어 요리사를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http://blog.cj.net/trackback/477 관련글 쓰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