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7일(목), 미국 내 주요 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초청, 한국의 유망 차세대 감독들의 영화 2편 상영

CJ, 차세대 신진 감독들의 글로벌 진출 전폭 지원, 한국 영화의 글로벌 확산 이끌어

뉴욕현대미술관에 한국영화 10편 기증하기로 협의 마쳐 

 


CJ그룹(회장 이재현)이 한국의 차세대 영화감독들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지난 11월 7일(목), CJ는 미국의 뉴욕현대미술관(MoMA, Museum of Modern Art)에서 미국의 주요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을 초청, 한국의 유망한 차세대 감독 조성희, 문병곤 감독의 영화를 상영하는 ‘한국 영화의 밤(CJ 60th Anniversary Spotlight on Korean Cinema)’를 열었다. 

 

창립 60주년을 맞아 CJ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한국의 실력있는 신진 영화감독들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고자 마련한 것이다. CJ는 글로벌엔터테인먼트 업계와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국영화의 할리우드 리메이크를 제안, 추진하는 것은 물론, 봉준호, 박찬욱, 김지운, 이병헌 등 한국의 대표 감독과 배우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해왔다.

 


미국 내 주요 엔터테인먼트 관계자, 한국 영화배우까지 한 자리에



이 날 행사에는 파라마운트 픽쳐스, MTV 등을 소유하고 있는 미국의 대형 미디어그룹 VIACOM의 더그 셀린(Doug Selin) 부사장, 전 선댄스 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역임한 트라이베카 영화제 집행위원장 제프리 길모어(Geoffrey Gilmor), 영화관람에 혁신을 일으킨 IMAX의 리치 앤 페기 겔폰드(Rich and Peggy Gelfond) 대표 등 영화와 미디어 등 영향력 있는 미국 내 엔터테인먼트 업계 인사들이 참석해, 한국의 신진감독들의 가능성에 주목했다. 


또, <맨인블랙>, <카이트 러너>, <글래디에이터>, <캐치미이프유캔> 등의 유명 작품들을 제작하며 전세계적으로 '기획의 귀재'라고 알려진 감독 겸 제작자 월터 팍스(Walter Parkes), <엑스맨 3> <러시아워> 시리즈 등의 영화와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프리즌 브레이크>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많은 히트작을 탄생시킨 감독 겸 제작자 브렛 라트너 등 할리우드 유명 감독들도 자리해 한국 영화의 가능성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영화, 방송계 뿐 아니라, <지킬앤하이드> <보니앤클라이드> 등의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Frank Wildhorn), <스파이더맨> <어거스트 러쉬>의 극작가 글렌 버거(Glen Berger) 등 뉴욕 브로드웨이의 내로라하는 인사들도 자리해 한국 영화를 향한 새로운 가능성을 가늠케 했다. 

 




더욱이 <지.아이.조> <레드> 등 할리우드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이병헌과 전세계를 사로잡은 월드스타 가수 싸이는 물론, 최근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하정우와 고수, 이진욱, 공효진 등 내로라하는 한국 영화배우들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미국 내 주요 엔터테인먼트 관계자, 한국 영화배우까지 한 자리에


▲ 문병곤 감독(좌)과 조성희 감독


이 날 시사회에 특별 상영작으로 소개된 작품은 문병곤 감독의 단편 <세이프>와 조성희 감독의 첫 장편 <짐승의 끝>. 문병곤 감독의 <Safe>는 지난 66회 칸 영화제 단편부문에서 한국인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으며, 조성희 감독의 <짐승의 끝>(2011년)은 벤쿠버 국제영화제 용호상 부문,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 등 세계 유수 영화제들의 초청을 받은 작품이다.




세이프

Safe 
9.6
감독
문병곤
출연
이민지, 강태영, 김현규
정보
드라마 | 한국 | 13 분 | -



짐승의 끝 (2011)

End of Animal 
6.8
감독
조성희
출연
이민지, 박해일, 유승목, 박세종, 김영호
정보
공포, 미스터리, 판타지 | 한국 | 114 분 | 2011-03-17



탄탄한 스토리 구성과 연출력, 실험적인 시도로 전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는 30대 신진감독들의 작품에, 이 날 시사회에서는 관객들의 감탄과 박수가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시사회에 참석한 브렛 라트너 감독 겸 제작자는 “조성희, 문병곤 감독의 두 작품 모두 인상깊게 봤다. 두 감독 모두 연출에는 탁월한 재능을 가졌다”고 극찬하며, “무한한 가능성을 갖춘 한국 영화산업에서 CJ는 한국의 아티스트, 감독들과 미국의 넓은 시장 사이에서 다리를 놓는 역할을 CJ가 하고 있다. 한국의 훌륭한 아티스트와 감독, CJ가 만나 한류 콘텐츠의 글로벌화에 엄청난 시너지가 형성되고 있다”고 전했다. 

 

CJ E&M 영화사업부문 정태성 대표는 “한국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갈 유망한 차세대 감독들을 미국 내 업계 관계자들에 소개할 수 있는 의미있는 자리”였다며 “이번 행사가 조성희 감독과 문병곤 감독이 미국을 비롯한 세계 무대로 진출하는데 발판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와 함께 CJ는 한국영화 10편을 MoMA 필름 컬렉션에 기증하기로 했다. MoMA 필름 아카이브는 1935년 미국 최초의 박물관 필름 아카이브로, 약 2만 5천편에 달하는 영화를 소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 1937년 영화 필름을 소장하고 연구하는 공로를 인정받아 아카데미상을 수상했으며, 이어 78년에는 ‘영화’를 예술의 장르로 대중에 인식시키는데 공헌을 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아 아카데미 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영화계에서도 높은 위상을 자랑하고 있다. 


CJ는 지난 7월 하버드 필름 아카이브에 한국영화를 기증한 데 이어, 이번에는 새로운 현대 문화의 발원지이자 세계 영화사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 뉴욕 MoMA에도 한국 영화를 기증함으로써, 한국 영화를 비롯한 케이컬쳐(K-Culture)의 확산에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그룹 관계자는 “이번 한국영화 필름 기증과 차세대 영화감독들의 작품 시사회를 통해, 글로벌 문화의 중심지인 미국 뉴욕을 중심으로 미국 사회에 한국 영화의 발전과 위상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Culture의 글로벌 확산은 물론 가능성 있는 아티스트들이 세계 무대로 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통해 꾸준히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Posted by CJ JOY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891 1892 1893 1894 1895 1896 1897 1898 1899 ··· 297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