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 출산과 육아로 2년 이상 경력단절된 여성 대상 일-가정 양립형 인턴십 프로그램
- 1기 118명에 이어, 2기 11개 계열사 총 136명으로 확대 선발 예정
- 10일(금)부터 28일(화)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서류 접수, 오는 3월부터 인턴십 근무
 
반듯한 시간선택제 일자리 확산에 앞장서고 있는 CJ그룹이 경력단절 여성들을 위해 또 한번 팔을 걷어붙였다. CJ그룹(회장 이재현)이 경력단절 여성들의 성공적인 재취업 지원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CJ리턴십’ 프로그램 2기 인턴 136명을 채용한다고 9일 밝혔다. 

 

 
선발 대상은 △품질 분석(CJ제일제당) △베이커리 R&D(CJ푸드빌) △웹디자인(CJE&M) △브랜드 디자인(CJ CGV) △시스템 개발/운영(CJ시스템즈) △매장운영(CJ올리브영) 등 CJ그룹 내 11개 주요 계열사 총 24개 직무 분야다. 리턴십에 선발된 경력단절 여성들은 6주간의 인턴 기간을 마친 뒤 평가를 거쳐 CJ에 최종 입사할 수 있다.
 
서류 접수 기간은 오는 10일(금)부터 28일(화)까지이며 CJ그룹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지원 자격은 2년 이상 경력이 단절된 여성으로 나이 및 학력 제한은 없다. 서류 전형을 통과한 신청자는 필기와 면접 전형을 거쳐 3월 중순께 합격여부를 통보 받게 된다. 리턴십 2기 합격자들은 3월 말부터 6주간 근무하며, 임원 면접 및 근무 평가를 거쳐 6월 최종 입사가 결정된다.
 
인턴의 근무 형태는 지난해 선발했던 1기 리턴십과 동일하다. 하루 4시간 근무하는 시간선택제와 오전 8시 30분~오후 5시 30분까지 근무하는 전일제 2종류이며, 면담을 통해 원하는 근무 시간대로 조정도 가능하다.
 
CJ 인사팀 서남식 부장은 “리턴십 1기 경험을 토대로, 이번 2기 선발에서는 보다 최적화된 직무를 개발하고 다양한 보완 시스템을 추가해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며“리턴십을 비롯한 다양한 시간선택제 일자리가 사회적으로 더욱 확산돼 고용문화를 바꿈으로써 고용률 개선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CJ리턴십은 결혼과 출산, 육아로 인해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의 직장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맞춤형 인턴 제도로, 여성에 맞는 시간선택제, 전일제 등 두 종류의 근무 형태를 도입,국내 기업 최초로 실시해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 8월 선발한 리턴십 1기는 6주간의 인턴 근무를 수료하고 지난 11월 118명이 CJ그룹의 주요 계열사에 최종 입사, 근무하고 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025 2026 2027 2028 2029 2030 2031 2032 2033 ··· 314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