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 중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거리에 대형 규모로 입점… 브랜드 인지도 상승 기대 

▶ 하드웨어(건물)는 ‘소호차이나’, 소프트웨어(입점 및 운영)는 ‘CJ푸드빌’
▶ CJ푸드빌, 연간 5,400만 명의 치안먼 관광객 공략… 한국의 식문화 전 세계 알릴 것


CJ의 복합외식문화공간인 CJ푸드월드가 중국 베이징 텐안먼(천안문) 남쪽 치안먼거리(치안먼따지에, 前門大街 )에 CJ푸드월드를 27일 오픈한다. CJ푸드월드 해외 매장은 2012년 베이징 리두에 1호점을 마련한 뒤 이번이 2호점이다. CJ푸드월드 치안먼점은 중국의 대표 부동산 기업인 ‘소호차이나’와 한국의 대표 문화콘텐츠 기업인 CJ가 만나 한중합작 형태로 진행되었다. 이에 따라 향후 더욱 발전된 형태로 복합문화공간 조성 관련 협력 사업이 진전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6일, CJ푸드빌은 소호차이나와 함께 중국의 대표 전통문화 중심지인 치안먼거리에 약 1,250평방미터(m², 약 380평) 규모의 ‘CJ푸드월드’를 오픈하면서 글로벌 사업의 전진 기지인 중국 사업 확대에 본격 나선다고 밝혔다.



CJ푸드월드 치안먼점… 복합매장으로 출점 가속도 붙어

CJ푸드월드 치안먼점은 그간 CJ푸드빌이 쌓은 외식매장 운영 노하우를 총 집결한 진화된 복합문화공간 형태다. 뚜레쥬르, 투썸커피, 이탈리안 레스토랑(TLJ ITALIAN BISTRO, TLJ 이탈리안 비스트로), 기념품숍(CJ LogoShop Qianmen, CJ 로고숍 치안먼)으로 구성했다. 뚜레쥬르와 투썸커피는 각 72석 규모로 국내보다 한층 더 프리미엄한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또한 TLJ 이탈리안 비스트로는 90석 규모로 매장에서 직접 구운 빵과 신선한 재료, 정통 이탈리안 치즈와 올리브 오일 등을 사용한 화덕피자, 다양한 소스의 파스타, 유기농 브런치, 프리미엄 스테이크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통문화거리’, ‘관광지’라는 상권을 고려해 선물 아이템으로 적합한 황금카스테라와 도넛 판매 존을 별도 구분하고, 기념품숍도 배치했다. 이제 치안먼을 방문하는 연간 5,400만명(일평균 15만명)의 관광객들은 CJ푸드빌이 판매하는 황금카스테라와 도넛, 치안먼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재해석한 독창적인 라이프스타일 & 디자인 상품들을 기념품으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이번 CJ푸드월드 치안먼점은 중국 현지인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이 대거 몰리는 거리에 입지해 있는 만큼 CJ브랜드를 알리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017년까지 3,500개 점포를 중국에서 낼 예정인 CJ푸드빌의 중국 사업 강화 발판 마련은 물론 영화 등 그룹의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결합한 새로운 방식의 복합문화공간을 중국에 본격 선보이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치안먼 CJ푸드월드를 기획한 CJ그룹 브랜드전략 노희영 고문은 “중국인은 물론 외국인까지 많이 찾는 곳이자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깊은 이곳에 CJ푸드월드를 통해 CJ그룹의 역량을 제대로 선보이고자 노력했다”며 “향후 중국 복합화사업은 소호차이나와 함께 CJ그룹이 보유한 F&B, 극장, 엔터테인먼트 등을 융합해 보다 진화된 종합생활문화공간으로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17년 3500개 매장 개설 앞당길 것

CJ푸드빌은 2017년까지 중국 내 CJ외식사업장을 3500개까지 늘리며 한국의 식문화를 중국에 널리 알리겠다는 계획이다. 회사측은 CJ푸드월드 치안먼 오픈 및 소호차이나와의 합작 및 파트너십으로 원대한 목표에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CJ푸드빌은 이미 국내 기업 중 가장 많은 브랜드(4개)가 가장 다양한 국가(10개국)에 진출하는 기록을 세웠다. 특히 중국은 해외에 진출한 뚜레쥬르, 투썸, 비비고, 빕스 등 4개 브랜드가 모두 있는 유일한 국가다. 현재까지 CJ푸드빌의 중국매장 누적방문객은 2,500만명을 넘어섰다. 이들 4개 브랜드의 중국 매장 수는 현재 총 64개다. CJ푸드빌은 현재 중국 외에도 미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등 국내 기업 중 최다 국가인 10개국에 4개 브랜드가 진출해 총 190여 개의 해외 매장을 운영 중이다.



中 부동산 대기업 소호차이나, CJ푸드빌에 러브콜

CJ푸드빌 관계자는 소호차이나와의 합작 배경에 대해 “소호차이나가 대형 부동산에 입점시킬 적절한 콘텐츠를 찾기 위해 국내는 물론 해외 여러 기업과 브랜드를 접촉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중 서울 퇴계로 5가에 있는 CJ푸드월드의 브랜드 콘셉트와 조화력, 고객에게 선사하는 즐거움, 미래성장가능성을 확인한 후 함께 협력할 것을 제안해 왔다”고 설명했다. 소호차이나는 1995년 설립된 회사로 2013년 기준 순자산 10조4,000억원 규모의 대형 부동산 개발사다. 7년 연속 <포춘지> 선정 ‘중국에서 가장 존경 받는 기업’에 선정되었으며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에 30개에 달하는 대형 빌딩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이중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진행한 ‘치안먼 프로젝트’는 소호차이나의 대표 프로젝트에 해당한다. 

CJ푸드빌은 소호차이나와의 협력을 통해 창조적이며 독창적으로 개발한 다양한 브랜드를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복합외식문화공간을 해외에서도 안정적으로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또한 중국 내 추가 출점이 더욱 용이해져 해외 사업이 눈에 띄게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참고로 치안먼거리는 ‘베이징의 인사동’으로 불리는 곳으로 낙후되었던 거리를 소호차이나가 재현, 재정비했다. 치안먼부터 약 2km가 넘는 길 양쪽으로 다양한 전통 상점과 글로벌 브랜드 등 100여 개의 상점이 있다. 영어로 황제의 거리(Qian men Emperor’s Avenue)라 부를 만큼 과거 황제가 황궁 밖을 드나들 때 이용했으며, 황실에 물건을 공급하는 공방과 상점이 모여있어 중국에서 첫 손에 꼽히는 번화가였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146 1147 1148 1149 1150 1151 1152 1153 1154 ··· 178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