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 8/14~8/31, CJmall 통해 美 LA ‘KCON 2014’에 참여한 중소기업 상품 판매 기획전 열어
▶ 미용, 패션, 리빙 등 36개 기업의 80여 개 제품 소개… 판매 및 홍보 효과 기대


CJ오쇼핑은 CJmall을 통해 미국 LA ‘KCON 2014’에 참여한 중소기업의 상품을 판매하는 ‘KCON 동반성장 기획전’을 진행한다.


CJ오쇼핑(대표 이해선/변동식)이 온라인 쇼핑몰 CJmall을 통해 미국 LA에서 열린 한류 컨벤션 ‘KCON(케이콘) 2014’에서 소개된 중소기업 제품을 선보인다.

CJmall은 ‘KCON 2014’ 중소기업 제품 판촉 행사에 참여한 36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KCON 동반성장 기획전’을 14일부터 31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기획전은 상품력은 있으나 유통망 개척에 어려움을 겪었던 중소기업에게 판로를 확보해주고 브랜드 이미지 홍보에도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

미용, 패션, 리빙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상품 80여 개가 준비됐으며, 대표적인 상품으로 엔유씨전자의 원액기(399,000원)를 비롯해 아쿠아픽의 구강세정기(158,000원), 엘리샤코이의 수분크림(19,800원), 메쎄의 여성 샌들(79,000원) 등이 있다.

엘리샤코이 권용미 팀장은 "미국 LA에서 열린 'KCON 2014'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소개된데 이어 이번 CJmall 기획전에서도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매출도 확대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게 되어 기쁘다"라며, "국내외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는 제품 개발에 더욱 힘써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더 나아가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KCON’은 K팝 콘서트를 중심으로 식품, 패션, 뷰티, 자동차, IT 등의 문화 콘텐츠를 미국 소비자들에게 소개하는 북미 최대 규모의 한류 컨벤션 행사이다.  특별히 올해는 중소기업청, 동반성장위원회와 손잡고 36곳의 중소기업들을 초청해 '상생'의 의미를 더했다.  ‘KCON 2014’ 중소기업 판촉 행사에서는 한류 스타처럼 자신과 액세서리를 꾸미고 싶어하는 관람객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특히 라라리즈 네일 스티커와 레이블럭 스마트폰 케이스 부스에 많은 인파가 몰렸다.

CJ오쇼핑 CSV경영팀 허만권 팀장은 “’KCON’ 동반성장 기획전’을 통해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 제품의 우수성이 널리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향후 기획전에 참여한 중소기업이 해외 진출을 원하는 경우 국가 별 시장분석 정보 및 소비 트렌드 자료를 제공하고, 현지 시장에 맞는 제품개발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CJ오쇼핑은 지난 2007년 해외 상품공급 기능을 담당하는 자회사 CJ IMC를 설립해 국내 중소기업 제품들을 해외에 진출시키는 역할을 해오고 있다.  2007년부터 2013년까지 최근 7년 간 CJ오쇼핑이 해외에 진출한 7개국 9개 홈쇼핑을 통해 판매한 한국상품의 누적판매 실적은 7천억 원을 넘어섰다.  2013년 작년 한 해에만 2천 190억 원의 한국상품을 해외에서 판매하였으며, 이중 70%가 중소기업 상품이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807 1808 1809 1810 1811 1812 1813 1814 1815 ··· 302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