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 CSV 우수 기업 ‘포터상’ 수상…CSV 최초 주창 하버드大 마이클 포터교수 경영전략 실천기업 인증
- 선도적으로 CSV 체계 확립해 프로세스 정착, 계열사 ‘즐거운 동행’ ‘ 실버 택배’ 등 상생 경영 성과



CJ그룹(회장 이재현)이 새로운 개념의 경영전략인 CSV(Creating Shared Value공유가치창출) 실천 우수기업으로 선정돼 사단법인 산업정책연구원으로 부터 ‘CSV포터상’을 수상했다. ‘CSV 포터상’은 사회가치와 경제가치를 동시에 창출하는 경영의 개념을 처음 주창한 하버드大 마이클 포터(Michal Eugene Porter) 교수의 이름을 딴 것으로 올해 첫 시상이다. 



지난 12월 3일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CJ그룹은 그룹 전체 차원에서 CSV 프로세스를 정착시킨 점을 높이 평가 받아 ‘프로세스 부문’에서 수상했다. CJ그룹은 지난해 창립 60주년을 기념해 이채욱 부회장이 CSV 경영을 선포한 이후 그룹 차원의 CSV 경영실을 만들고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 CJ E&M 등 계열사에서 CSV 전담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모든 임직원들에게 연간 3시간 이상 CSV 교육을 실시하는 등 체계적, 정량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CSV경영실의 민희경 부사장은 수상기업 우수 사례 발표에서 ‘사업보국’의 창업 이념을 바탕으로 창조적 사업다각화를 통해 CJ가 기업을 키워온 여정 자체가 CSV의 과정이었음을 설명했다.  CJ제일제당은 농민, 지역사회와 연계해 새로운 종자 보급과 재배 기술을 지도해 안정적 수익을 제공하고 있으며, CJ오쇼핑은 중소기업 제품의 해외 플랫폼 진출을 돕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실버택배’를 통해 고령자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는 점이 소개됐다. 특히 올해 CSV경영 추진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한국국제협력단과 함께 베트남 농가에 신기술을 전파해 농촌경제 활성화를 돕는 새마을 CSV사업은 성공적인 민관협력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CJ그룹은 수상 소감을 통해 사회의 취약계층과 소통하고 함께 성장하는 경영철학을 실천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경제 활성화를 통해 사회에 기여함으로써 국민들부터 존경받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 이라고 밝혔다. 

시상식을 주최한 사단법인 산업정책연구원측은 “CSV는 사회와 경제의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경영 전략으로 최근 사회와 기업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경영접근법”이라며 “우수 실천기업 시상을 통해 미래 경영의 패러다임으로 부상하는 CSV 경영 전략을 산업계에 활성화하고 기업의 경제 성장과 사회적 문제 해결을 통해 창조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시상 취지를 설명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832 1833 1834 1835 1836 1837 1838 1839 1840 ··· 312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