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 <CJ 알래스카 연어> 지난해 보다 매출 170% 이상 증가한 600억원 달성 목표 계획 밝혀
 신규 TV광고 론칭 등 공격적인 마케팅활동 통해 ‘건강한 연어 전문가’ 이미지 구축 강화
 다가오는 선물세트 시장 겨냥 <CJ 알래스카 연어> 구성 확대… 100억원 이상 매출 기대



국내 연어캔 시장의 주도권을 잡고 있는 CJ제일제당이 올해 <CJ 알래스카 연어> 매출을 지난해보다 170% 이상 증가한 600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CJ 알래스카 연어>는 100% 자연산 연어를 사용해 풍부한 영양과 신선함을 그대로 담은 연어캔 제품이다. 생물 연어를 손질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주고, 일상적인 반찬으로 간편하고 다양하게 조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CJ 알래스카 연어>는 후발주자들의 거센 추격과 견제에도 52.7%의 시장점유율(링크아즈텍 11월 누계(선물세트 제외))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며 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지난 한해 다양한 신제품 출시와 레시피 마케팅, TV광고 등 차별화된 마케팅활동을 중심으로 매출 350억원의 성과를 거뒀다. 올해 역시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해 매출 600억원 달성에 주력하고 내년에는 1,000억원대의 대형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CJ제일제당은 연초부터 배우 이서진을 모델로 한 ‘건강한 연어 전문가 CJ’ 신규 TV광고를 론칭하며 공격적인 마케팅활동을 전개하기 시작했다. 그 동안 국내 수산물 통조림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알래스카 연어를 알렸었다면, 이제는 CJ제일제당이 국내 연어캔 시장을 대표하는 ‘건강한 연어 전문가’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특히 ‘건강한 연어는 CJ가 전문이지’라는 메시지로 <CJ 알래스카 연어>를 차별화 시켰다. 광고는 CJ제일제당이 산란기 전 맛이 오른 연어, 청정해역 알래스카에서 깨끗하게 자란 건강한 연어로 제품을 만드는 ‘진정한 연어 전문가’라는 내용을 담았다. 

신규 TV광고 론칭과 더불어 매출 비중이 높은 명절 선물세트 시즌 공략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3주 정도 진행되는 선물세트 판매 기간에만 100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CJ제일제당은 다가오는 설 선물세트 시즌을 겨냥해 <CJ 알래스카 연어> 선물세트 구성을 지난해 28개에서 41개로 확대했고, 매출 역시 지난 추석 대비 40% 이상 성장한 110억원을 목표로 세웠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지난해 8월 선물세트 판매호조에 힘입어 한달 매출 100억원 이상을 달성한 바 있다.

CJ제일제당은 현재의 위치에 안주하지 않고 신제품 개발 투자 및 레시피 마케팅, 온/오프라인 프로모션 등 영업/마케팅활동을 지속해 올해 매출 600억원 달성에 주력할 예정이다. 지난 1년간 수산물 통조림의 차세대 주자로 ‘알래스카 연어’를 대중화 시키는데 집중했으며, 올해부터는 <CJ 알래스카 연어>가 연어캔 시장에서는 최고의 전문성을 갖춘 차별화된 브랜드로 성장시킬 예정에 있다.

한편, CJ제일제당 <CJ 알래스카 연어>는 연어스테이크나 훈제연어, 연어회 등 외식 메뉴를 통해서 접할 수 있던 연어를 대중적인 캔 제품으로 선보이며 신선한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꽁치→골뱅이→참치’로 이어지는 국내 수산물 통조림 시장에서 기존 참치캔과 동일한 캔 형태로 ‘연어캔’ 대중화를 이끌었다. 지난 한해 판매 1,000만개를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속도를 성장세를 달리고 있다. <CJ 알래스카 연어>는 현재 ‘오리지널’과 ‘깔끔하게 매운맛’, ‘고소한 현미유’, 레드칠리’, ‘화이트마요’, ‘옐로우커리’ 등 총 6종으로 구성됐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830 1831 1832 1833 1834 1835 1836 1837 1838 ··· 314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