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그룹(회장 이재현)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CJ도너스캠프'가 21일 출범 10주년을 맞았습니다. 청소년 교육후원 프로그램인 CJ도너스캠프는 지난 2005년 7월부터 10년간 '꿈키움 창의학교' 등 아동·청소년의 교육 및 복지환경 개선사업을 펼쳐온 온라인 기부 플랫폼인데요. 이재현 회장의 "교육의 기회가 적어 가난이 대물림되어서는 안 된다"는 나눔 철학에서 시작했습니다.


10주년을 맞이한 CJ도너스캠프

CJ, 청소년의 꿈지기 'CJ도너스캠프'로 사회와 소통 10돌 맞아▲ 10년 동안 아동·청소년을 위해 힘써온 'CJ도너스캠프'

2005년 CJ그룹 임직원 2,901명을 첫 회원으로 시작한 CJ도너스캠프는 10년이 지난 현재 일반인 회원을 포함한 회원 수가 31만 명으로 106배로 커졌으며, CJ도너스캠프와 함께 하는 공부방은 전국 4,300곳에 달합니다. 누적 기부금은 215억 원으로 지금까지 13만여 명의 아동·청소년을 후원해왔습니다.

IMF 경제난으로 가정 해체가 늘고 어려운 환경에 놓인 청소년이 급증한 1999년, CJ그룹은 사회공헌 전담부서를 만들어 소외 아동·청소년들을 지역 공부방을 통해 후원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2005년 이재현 회장이 더욱 체계적인 교육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사재 50억 원을 출현하여 CJ나눔재단을 설립, CJ도너스캠프를 출범했습니다.

CJ도너스캠프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최초의 온라인기부 플랫폼으로, 기부자가 공부방의 교육 프로그램을 선택해 후원하면 CJ그룹이 같은 금액을 더해 기부금을 2배로 키우는 매칭펀드 시스템으로 운영됩니다. 모든 기부 과정은 사이트를 통해 투명하게 공개됩니다.


CJ, 청소년의 꿈지기 'CJ도너스캠프'로 사회와 소통 10돌 맞아▲ CJ도너스캠프의 대표적 교육 나눔 프로그램 '꿈키움창의학교' 입학식

2010년부터는 CJ도너스캠프를 통해 공부방에서 지원을 받았던 아동·청소년들 가운데 대학생들이 배출되면서 이들이 '꿈키움 멘토단'을 결성해 공부방에서 봉사활동을 시작했는데요. CJ도너스캠프 지원을 받았던 대학생들이 자신이 다녔던 공부방 학생들의 멘토가 되면서 나눔의 선순환을 보여주는 사업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2013년부터는 요리·음악·공연·방송쇼핑 등 문화를 바탕으로 한 진로·인성 교육인 '꿈키움 창의학교'를 시작, CJ도너스캠프의 대표 교육 사업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CJ그룹은 '꿈키움' 사회공헌 활동을 글로벌로 확대해 저소득층 아동의 교육을 위한 중국 농민공학교 지원사업과 청소년 영화 창작교실인 '토토의 작업실', '한류체험 꿈키움 캠프'를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지역에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재 CJ그룹 임직원은 90%가 기부에 참여하고 있으며, 공부방 교육 및 문화체험 지원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해오고 있습니다. CJ도너스캠프 출범과 함께 이재현 회장이 강조한 CJ그룹의 사회공헌 원칙인 '임직원 직접 참여' '지속성' '사업 연계성'에 따른 것으로 임직원들은 기부 참여와 봉사활동으로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동참하고 있죠.

CJ그룹 민희경 CSV경영실장은 "10주년을 맞은 CJ도너스캠프는 많은 사람이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이재현 회장의 뜻에 따라 나눔문화 확산에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미래 주역인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꿈을 키우는 '꿈지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 18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