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장장 10주간 펼쳐진 '80년대 추억 여행'이 막을 내렸습니다. tvN 코믹 가족극 '응답하라 1988(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이 20화를 끝으로 지난 16일 종영한 것인데요. 80년대의 추억과 감성을 선물하며 전 세대를 TV 앞으로 불러모은 '응답하라 1988'은 그야말로 '전 세대 공감 콘텐츠'로 불리며 주목할만한 기록들을 남겼습니다.


16일 방송된 '응답하라 1988' 최종화(20화) '안녕 나의 청춘, 굿바이 쌍문동'편은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시청률 19.6%, 최고 시청률 21.6%를 기록하며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는데요.

이는 케이블TV 역사상 가장 높은 시청률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단 한 주도 빼놓지 않고 10주 연속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동시간대 시청률 1위, 남녀 10~50대 전체 시청층 에서도 동시간대 1위 자리를 놓치지 않는 진기록을 낳기도 했답니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가구 / 전국 기준)


응답하라 1988, 그 엔딩은?

'응답하라 1988' 최종화에서는 선우-보라 커플이 동성동본을 극복하고 결혼에 골인했습니다. 그리고 재개발로 쌍문동 골목 사람들은 하나둘 쌍문동을 떠났는데요. 마치 88년 그 시절로 돌아간 것처럼 택이 방에 옹기종기 모여있던 골목친구 5인방이 엄마가 부르는 소리에 제집으로 뿔뿔이 흩어지며 덕선의 내레이션으로 끝을 맺었습니다.

쌍팔년도 우리의 쌍문동 이야기는 여기까지다. 그 시절이 그리운 건, 그 골목이 그리운 건, 단지 지금보다 젊은 내가 보고 싶어서가 아니다. 이곳에 아빠의 청춘이, 엄마의 청춘이, 친구들의 청춘이, 내 사랑하는 모든 것들의 청춘이 있었기 때문이다.

다시는 한데 모아놓을 수 없는 그 젊은 풍경들에 마지막 인사조차 건네지 못한 것이 안타깝기 때문이다. 이제 이미 사라져버린 것들에, 다신 돌아갈 수 없는 시간에 뒤늦은 인사를 고한다. 안녕. 나의 청춘. 굿바이 쌍문동


'응답하라 1988'이 깬 기록들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는 첫 방송 전 기자간담회에서 "세 번째 시리즈는 잘 될 리가 없다"고 이야기했지만 '응답하라 1988'은 '전편만 한 속편 없다'는 징크스를 다시 한 번 깨고 말았습니다. 또 '응답하라 1988'을 통해 처음으로 시도한 저녁 7시 50분이라는 파격 편성 역시 제대로 통하며 불패신화를 써 내려갔습니다.

'응답하라 1988'은 첫 방송 평균 6.7%, 최고 8.6%의 높은 시청률로 시작, 이후 꾸준한 시청률 상승으로 최종화에서 평균 19.6%, 최고 21.6%라는 경이로운 숫자를 기록했는데요. 이는 tvN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이자 CJ E&M 전 채널 최고 시청률로 케이블TV 역사를 다시 썼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방송 10주 연속 남녀 10대~50대 동시간대 1위를 차지, 전 세대가 함께 보는 '공감형 콘텐츠'로 세대 간의 소통을 이끌어냈죠.

또한, CJ E&M과 닐슨 미디어가 공동 발표하는 콘텐츠 파워지수(CPI : content power index) 역시 11월 1주부터 2주까지는 2위, 11월 3주부터 12월 4주까지 1위의 자리를 놓치지 않는 등 상위권에 오랫동안 머물러 있었고요. '응답하라 1988'의 다시 보기 서비스는 CJ E&M 역대 VOD 매출 최고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답니다.


가슴 따뜻했던 80년대로의 시간 여행

▲ 응답하라 1988 그때 그 시절! 혜리의 '쌍팔년도' 화장법

'응답하라 1988'은 지금으로부터 28년을 거슬러 올라갔습니다. 10~20대에게는 모르거나 기억에 거의 남아있지 않은 시절, 30~50대에게는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있는 옛이야기가 전 세대를 하나의 연결고리로 묶었죠.


▲ 쌍팔년도 골목길 풍경, "이럴 거면 다 같이 먹어"


반찬을 나눠 먹고, 집안의 대소사를 함께 했던 이웃, 지지고 볶느라 소중함을 망각하며 살았던 가족이라는 존재를 다시금 일깨웠고 지금보다 많이 불편하고 촌스러웠지만 지금은 느낄 수 없는 아날로그적인 감성들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따뜻한 감성을 담은 OST 역시 음원이 출시될 때마다 차트 상위권을 독차지하며 80년대 추억의 대중문화 열풍을 리드했습니다.


신의 한 수 캐스팅, 명품 배우의 재발견!

'응답하라 1988' 제작진은 '대한민국 배우는 다 만나봤다.'라는 속설이 돌 정도로 캐스팅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응답하라' 전편에서 명 연기를 펼친 성동일, 이일화, 김성균을 비롯해 라미란, 최무성, 김선영, 유재명 등의 중견 배우들의 명연기에 호평이 이어졌는데요.

캐릭터 싱크로율 100%를 넘어서며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 혜리, 박보검, 류준열, 안재홍, 이동휘, 고경표, 류혜영, 최성원, 이민지, 이세영, 김설까지 모든 배우가 주목을 받으며 광고, 예능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습니다.

'응답하라 1988'의 빈자리는 tvN 개국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 제작 에이스토리)이 채울 예정이며, 22일(금) 저녁 8시 30분에 첫 방송됩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283 284 285 286 287 288 289 290 291 ··· 67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