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 CGV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반구 형태 특별관 '스피어X'로 또 한 번 세계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세계로 뻗어 나가는 CGV '스피어X'

▲ CGV블리츠 자카르타 GI 스피어X

CJ CGV는 지난달에만 인도네시아와 중국에 3개의 스피어X 상영관을 개관했습니다. 스피어X가 설치된 극장은 인도네시아 CGV블리츠(blitz) 수라바야 마벨 시티(Surabaya Marvell City)와 족자카르타 하르토노(Yogyakarta Hartono), 중국CGV푸저우 타이허광창 등 3곳입니다.

이로써 스피어X는 지난해 오픈한 인도네시아 CGV블리츠(blitz) 자카르타 GI와 중국 CGV칭다오 완샹청까지 합해 해외에 5개 상영관을 운영하게 됐습니다.

인도네시아 CGV블리츠 수라바야 마벨 시티의 경우 지역 내 가장 큰 몰로, 대형 사이즈인 415석의 스피어X 외에도 CGV의 또 다른 대표 특별관 4DX가 함께 설치되어 있습니다. CGV블리츠 족자카르타 하르토노 역시 다양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는 지역 내 대표 쇼핑몰로, 스피어X(296석)를 포함해 4DX와 스타리움, Velvet(침대 상영관)까지 다양한 콘셉트의 특별관들이 시너지를 내고 있습니다.

중국의 CGV푸저우 타이허광창은 푸지엔성에 오픈한 첫 CGV 극장으로 중국 내 CGV 중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합니다. 이곳 역시 스피어X(240석) 외에도 오감체험 특별관 4DX, IMAX, 스윗박스, 시네키즈 등이 운영되며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의 경우 스피어X 오픈과 함께 영화 '모진: 더 로스트 레전드(Mojin:the lost legend)'를 상영했는데, 현지 언론과 관객들의 호평이 잇따랐습니다. 중국 최대 SNS 웨이보에는 '스크린 및 관람환경이 독특하고 우수하다' 긍정적인 평가가 줄을 잇고 있는데요. 현지 관객들도 스피어X 상영관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는 등 스스로 홍보대사 역할을 자처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새로운 상영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다 보니 다른 극장 체인에서도 설치 문의가 잇따르고 있어 스피어X 상영관 확대 전망을 밝게 하고 있습니다.

CGV 컬처플렉스기획팀 성인제 팀장은 "국내서도 최근 영화를 다양하게 관람하려는 관객들의 니즈에 따라 특별관들이 주목을 받고 있는데, 이는 세계적으로도 하나의 트렌드"라며 "앞서 세계 영화 시장에 선보였던 CGV 대표 특별관 4DX와 스크린X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스피어X까지 가세함으로써 CGV의 특별관 글로벌 확장은 더욱 가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CGV천호 스피어X

한편 스피어X는 오감체험특별관 '4DX', 다면상영 시스템 '스크린X'와 더불어 CGV의 독자 기술로 개발된 특별관입니다. 반구 형태의 공간에 좌우 상하로 기울어진 커브드 스크린(Curved), 실링 스피커(Ceiling Speaker)를 통한 SKY 3D 사운드, 객석별로 최적화된 시야각을 제공하는 레이 백 체어(lay back chair) 등 극장의 메인 요소인 3S(Screen, Sound, Seat)를 강화해 몰입감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입니다.

국내의 경우 지난해 CGV천호에 첫선을 보인 이후 영화 관객들의 높은 호응에 힘입어 지난 12월 CGV영등포에 두번째 스피어X 상영관을 성공적으로 오픈했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589 1590 1591 1592 1593 1594 1595 1596 1597 ··· 314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