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뉴스룸

CJ그룹, 유네스코와 전 세계 소녀교육 후원한다

CJ그룹(회장 이재현)이 CJ E&M의 여아용 애니메이션 신작 '레인보우 루비'를 UNESCO(유네스코)와 함께 전 세계 소녀교육 사업에 활용하는데 상호 협력하기로 하고 협약식을 체결했습니다.


CJ E&M '레인보우 루비'와 유네스코 소녀교육이 만나다

CJ그룹은 유네스코가 지난 12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최한 국제 교육 행사 2016 Global Education Skills Forum에서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과 CJ그룹 사회공헌추진단 민희경 부사장, CJ E&M 전략기획실 이상길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애니메이션 콘텐츠를 소녀교육 사업 활용하는 내용의 파트너십을 체결했습니다.

레인보우 루비는 CJ그룹의 첫 글로벌 애니메이션 콘텐츠로 주인공인 소녀 루비가 자신의 인형들이 살아 움직이는 레인보우빌리지에서 다양한 직업 관련 체험을 하는 3D CGI(Computer-Generated Imagery:컴퓨터 생성 화상)로 만들어졌습니다.

CJ그룹은 이 애니메이션의 내용이 전 세계 소녀들로 하여금 직업을 통해 세상을 더 나아지게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가치를 담고 있어 취학 전 소녀들이 미래의 희망을 꿈꾸고 그 희망을 이루기 위해 적절한 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교훈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중교육과 문화 보급을 주요 활동으로 하는 유네스코는 최근 전 세계 소녀와 젊은 여성들의 균등한 교육 기회 환경 조성을 위해 'Girls' Education(소녀교육)'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는 CJ그룹이 지난 20여 년 동안 국내 아동들의 교육 불평등 해소에 힘써온 사회공헌 경영 철학과 방향을 같이 하고 있어 '레인보우 루비' 콘텐츠로 인해 발생되는 수익금 일부를 유네스코의 소녀교육 사업에 후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편 이번 유네스코와 CJ그룹의 협약은 유네스코가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는 최초 사례인데요. 아시아, 유럽, 미주지역에서 레인보우루비 콘텐츠를 방송하게 되는 해외 방송사와 공동으로 소녀교육의 필요성을 호소하는 미디어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약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협약을 진행한 이리나 보코바 UNESCO 사무총장은 "소녀교육은 경제 및 사회 발전에 있어 가장 효과적인 활동으로 CJ그룹의 문화콘텐츠를 통해 전 세계 많은 소녀들이 교육의 필요성을 깨닫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네스코측은 아시아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교육 혜택을 받지 못하는 소녀들의 수가 6,000만 명에 달하며 소녀들이 중등교육을 받을 경우 문맹 대물림으로 이어질 수 있는 조혼율이 67%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어 소녀교육 환경 개선이 절실한 실정이라고 호소했습니다.

CJ그룹 사회공헌추진단 민희경 부사장은 "CJ그룹은 가난으로 인한 교육 불평등의 대물림을 막기 위해 지역 공부방을 후원하고 '꿈키움창의학교'를 통해 청소년들의 꿈을 키워주는 멘토 역할을 하고 있다"며 "유네스코와 함께 소녀교육을 CJ그룹의 주요 사회공헌 활동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CJ그룹은 2014년부터 유네스코와 소녀교육 후원 협약을 시작했으며 이후 글로벌 한류 음악 축제인 MAMA, KCON을 통해 전 세계에 소녀교육의 필요성을 알리고 프랑스 유네스코 본부에서 개최되는 청소년 총회인 유스포럼에서 한국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문화활동을 지원해오고 있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124 1125 1126 1127 1128 1129 1130 1131 1132 ··· 271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