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CJ㈜가 공동 주최하는 '이매진컵(Imagine Cup)' 2016 한국대표 최종 선발전이 3월 25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600여 명의 관객 및 청중 심사단의 참관 속에 성황리 마무리됐습니다.

특히 이번 한국 대회에서는 개발 플랫폼 및 OS 제한이 없어져 윈도우뿐 아니라 iOS, 안드로이드, 기타 오픈소스로 개발된 작품들도 출품되면서 한층 풍성하게 치러졌는데요. 이는 최근 SQL 서버(SQL Server) 리눅스 지원, 비주얼 스튜디오(Visual Studio) 크로스 플랫폼 지원 등 각종 오픈소스 관련된 지원을 확대해 나가는 마이크로소프트 행보와 맥을 함께하고 있습니다.


스튜디오 애틱(게임), 팀99(이노베이션), 설리반(월드 시티즌십)팀 최종 선발

이날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는 예선전과 준결승전을 통과한 게임(Games), 이노베이션(Innovation), 월드 시티즌십(World Citizenship) 3개 부문의 6개 팀이 참여해 분야별 1위 자리를 두고 뜨거운 경쟁을 펼쳤습니다. 참가 팀의 심사는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임정욱 센터장, 국민대학교 이민석 교수, 국내 최초 자바 챔피언 양수열, 문화창조융합센터 강명신 센터장, 서울창조혁신센터 박용호 센터장 등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심사위원단 및 청중 심사위원의 평가로 공정하게 진행했습니다.

▲게임 부문에서는 다락방에 있는 다양한 장난감들의 능력을 활용해 지능적인 플레이로 모험을 진행하는 독특한 컨셉의 게임 'Attic over Attic'을 개발한 스튜디오 애틱(Studio Attic)팀, ▲이노베이션 부문에서는 어렵고 복잡한 3D 모델링을 레고 블록을 쌓듯이 쉽게 제작, 간편하게 3D 프린터로 출력할 수 있는 프로그램 'CUBUS'를 개발한 팀99(Team99), ▲월드 시티즌십(World Citizenship) 부문에서는 머신러닝을 활용해 청각 장애아동이 시간과 장소의 제한 없이 저비용으로 정확한 발음을 연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학습 프로그램을 개발한 설리반(Sullivan)팀이 선정됐습니다.

이날 최종 선발된 한국대표 3개 팀은 4월부터 시작되는 월드 세미파이널(World SemiFinals)에 진출해 동일 부문 세계 팀들과 기량을 겨룹니다. 세미파이널에 진출한 200여 개의 팀 중에서 선발 과정을 거친 36개 팀은 7월 미국 시애틀에서 진행되는 이매진컵 본선 대회에 출전할 티켓을 획득하게 됩니다. 한국 대표팀은 지난 2007년 이후 매년 본선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왔습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플랫폼 사업본부 김현정 상무는 "매회 신선한 아이디어와 새로운 시각으로 문제에 도전하는 학생들의 열정이 놀랍다. 특히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더 창의적이고 열정 가득한 대회였다."라며 "우리 학생들이 본선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기를 바란다. 준비에 필요한 조언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결승전 심사를 담당한 문화창조융합센터 강명신 센터장은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질 꿈지기들의 열정이 넘치는 현장에서 자신의 아이디어를 융합할 수 있는 힘과 열린 사고를 엿볼 수 있었다"며, "새로운 도전으로 미래 가치를 만들어내는 창의융합 인재들의 의미 있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문화창조융합센터, 전국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가 주관하고, 미래창조과학부, 네이버가 후원합니다. CJ그룹 주도로 세워진 문화창조융합센터는 인문과 예술의 결합, 예술과 기술의 결합을 통한 새로운 문화콘텐츠에 도전하며 '융복합 문화 콘텐츠' 기획의 베이스캠프 역할을 하며 현재 진행 중인 제2회 융복합콘텐츠 공모전을 통해 맞춤형 사업지원을 펼칠 예정입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421 1422 1423 1424 1425 1426 1427 1428 1429 ··· 302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