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뉴스룸

CJ오쇼핑 ‘셉’, 홍콩∙일본 드럭스토어 진출


CJ오쇼핑(대표 허민회, www.CJmall.com)의 화장품 PB(Private Brand) ‘셉(SEP)’이 아시아 드럭스토어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6월 말 홍콩 드럭스토어 ‘샤샤(SASA)’ 110개 점과 일본 드럭스토어 ‘스기약국’ 400개 점에 셉의 제품이 입점합니다. ‘샤샤’는 홍콩 내 1위 드럭스토어 매장으로 중국, 동남아 지역까지 합해 약 280개의 뷰티 전문샵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샤샤에 입점하는 제품은 면봉 형태로 제작된 피부 각질 제거제 ‘썸봉’으로, CJ오쇼핑은 샤샤에 ‘썸봉’ 7,000세트를 입점시켰습니다. ‘썸봉’은 CJ오쇼핑이 직접 개발해 작년 7월 첫 선을 보인 이후 국내에서만 15,000세트 이상 판매된 제품입니다.

‘스기약국’은 일본에서 2~3위하는 드럭스토어 매장으로 일본 내에만 600개 이상의 점포를 갖고 있습니다. CJ오쇼핑은 스기약국에 셉의 ‘코르셋 마스크 팩’ 2,400장을 수출했습니다. ‘코르셋 마스크 팩’은 2013년 8월 CJ오쇼핑을 통해 론칭한 상품으로 겔 마스크에 실제 보정속옷용 탄력 레이스가 들어가 있어 얼굴 형태와 크기에 맞춰 늘려서 사용할 수 있고 피부를 리프팅 해 탄탄한 얼굴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국내에서만 약 80억 원 매출을 달성하며 CJ오쇼핑 인기제품에 올라있습니다. 이미 셉은 올해 1월 ‘웰시아(Welcia)’ 등 일본 드럭스토어 약 600개점에 ‘코르셋 마스크팩’ 12,000장을 입점시킨 바 있습니다.

셉 브랜드를 총괄하는 CJ오쇼핑 조성선 팀장은 “드럭스토어는 25~35세 여성들이 뷰티 관련 신제품을 경험하는 주요 채널”이라며, “셉이 이러한 젊은 층을 공략하고 있어 드럭스토어를 해외시장 진출의 주요한 유통채널로 활용하고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셉은 2030 젊은 여성고객들을 타겟으로 한 CJ오쇼핑의 코스메틱 브랜드로, 그 동안 손대식, 박태윤, 김승원 등 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들과 함께 제품을 개발해 왔습니다. 지난 2008년 8월 화장품 브랜드 ‘엔프라니’와 CJ오쇼핑이 협업해 셉을 처음 론칭했으며, 2012년 말 CJ오쇼핑이 상표권을 인수해 자사 브랜드로 운영하며 현재까지 1,000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편, 셉의 글로벌 진출은 2014년부터 본격 시작됐습니다. 2014년 6월 호텔신라가 홍콩과 마카오에서 운영하는 뷰티 편집샵 ‘스위트메이’에 입점했고, 2015년 12월에는 홍콩에서 개최된 CJ E&M MAMA 프리위크 행사 중 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개리 청을 초청해 ‘셉 뷰티쇼’를 열기도 했습니다. 또한 올해 4월에는 고태용 디자이너의 패션 브랜드 ‘비욘드클로젯’과 콜라보레이션 한 제품이 홍콩 PMQ 쇼핑몰 내 매장에서 출시되는 등 아시아 시장을 무대로 K-뷰티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CJ오쇼핑의 해외플랫폼을 통해서도 셉의 글로벌 진출은 이뤄졌습니다. 글로벌 전용 상품으로 별도 개발된 셉의 ‘쥬얼라인’이 CJ오쇼핑 해외플랫폼인 필리핀,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에서 지난해 판매를 시작해, 현재까지 총 16,500세트의 물량이 동남아로 수출됐습니다.

CJ오쇼핑 글로벌상품개발을 담당하는 김경연 상무는 “CJ오쇼핑의 뷰티 PB는 개발 초기 단계부터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 판매를 염두하고 품질과 디자인에 각별히 더 신경을 씁니다”라며, “앞으로도 CJ오쇼핑 뷰티 PB의 활발한 해외진출을 통해 K-뷰티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알려 나가겠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937 938 939 940 941 942 943 944 945 ··· 263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