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 CGV(대표이사 서정)가 중국에서의 성장을 가속화하며 CGV 중국 70호점 시대를 열었습니다.


중국 70호점, CGV칭다오 신도심

CJ CGV는 지난 6월 2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에 중국 내 70호점인 'CGV칭다오 신도심'(青岛 新都心)을 열었습니다. 이 극장은 IMAX를 포함해 총 7개관 1,159석을 보유했다. 칭다오 시정부 주도로 신규 개발되고 있는 신도심 상권 내 캐피탈랜드 쇼핑몰 5층에 있습니다.

CGV칭다오 신도심은 CGV가 칭다오시에 두 번째로 오픈한 극장으로, 29일 오픈 당일 대다수 좌석이 매진되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해 4월 오픈한 CGV칭다오 완상성이 오픈 3개월 후부터 지금까지 산둥성에 위치한 극장들 중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덕분이었죠. CGV칭다오 신도심의 최고급 시설과 서비스에 대한 기대가 관객으로 이어진 것입니다.

CJ CGV는 이로써 2006년 1호점 CGV상하이 따닝을 오픈한 이후 11년 만에 상하이·베이징·우한·텐진 등 39개 도시에 총 70개 극장, 555개 스크린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규모의 경제를 통해 더 큰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입니다.

상영관 수가 확대되면서 경영 성과도 변화의 기점을 맞고 있습니다. 중국 영화전문매체 엔트그룹(Entgroup)에 따르면 CJ CGV는 2016년 4월 중국 내 박스오피스 기준 극장 사업자 6위에 올라섰습니다. 2012년 말 22위였던 것을 감안하면 무려 16계단이나 뛰어오른 것입니다.

시장 점유율 역시 2014년 말 2% 수준에서 올해 5월 말에는 3%까지 끌어올렸습니다. 중국 시장에서 270여 개 멀티플렉스 사업자가 치열하게 경쟁 중인 것을 감안하면 매우 가파른 성장세입니다.

관람객 수로는 올해 상반기에만 약 1,900만 명을 불러 모았습니다.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63% 증가한 수치입니다. 분기 성장률 기준으로 역대 가장 높은 기록입니다. 2015년 연간 관람객 수 2,760만 명과 비교해 봐도 도드라집니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거뜬히 4,0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변화는 중국 진출 11년 만에 만년 적자 구조를 탈피해 본격적인 수익 구조를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CGV 중국 63개 극장에서 약 2,200억 원의 매출에 약 44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는데, 올해는 이미 1분기에만 893억 원 매출, 93억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습니다.

CJ CGV 중국사업 총괄 상무 한광희 님은 "CGV 중국 70호점 오픈을 기점으로 규모의 경제를 통한 성장 가속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라며 올해 극장 수를 총 86개까지 확대하고, 2015년도 대비 50% 이상 성장한 3,500억 원 매출을 목표로 나아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CGV는 지난 6월 터키 마르스 인수를 통해 해외 진출국을 6개국으로 늘린 바 있으며, 국내 128개 극장, 967개 스크린을 포함해 세계 7개국에 341개 극장, 2,646개 스크린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740 741 742 743 744 745 746 747 748 ··· 173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