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올해 드라마, 영화 작가를 꿈꾸는 예술인들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생깁니다. 지난 2일,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이 오는 2020년까지 약 130억 원을 투자해 드라마, 영화 등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신인 작가를 발굴·육성해 데뷔까지 지원하는 사업 ‘오펜(O'PEN)’을 출범한다고 밝혔습니다.


작가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열린 기회, ‘오펜(O’PEN)’

오펜(O’PEN)은 ‘작가(Pen)를 꿈꾸는 이들에게 열려있는(Open) 창작 공간과 기회(Opportunity)를 제공한다’는 의미로, CJ E&M이 드라마 제작 자회사 스튜디오 드래곤, CJ문화재단과 협력해 신인 방송/영화 작가 모집, 대본/시나리오 기획개발, 영상 제작, 편성 및 비즈매칭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는 창작자 육성 및 데뷔 지원사업입니다.

영상화할 소재만을 모집해 온 기존 공모전과 달리, 오펜(O’PEN)은 업계 최초로 신인 작가를 발굴·지원해 재능을 발휘할 기회를 제공하고, 그 결과를 업계와 공유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창작자 발굴과 육성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이들의 작품을 단막극으로 제작 및 편성, 시나리오 사전 영상화를 통해 데뷔를 지원합니다. 또한, 스토리에 대한 모든 권리는 공모 주최 측이 아닌 작가에게 귀속되어 창작자들의 저작권 보호에도 앞장설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잠재력 있는 신인 작가와 중소 제작사 비즈매칭으로 작가 수급난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유명 PD 단막극 연출 참여, 시나리오 사전 영상 제작 등 기회 제공

오펜 조감도 모습

우선 드라마는 인기작 ‘치즈인더트랩’의 이윤정 PD를 비롯해 역량 있는 감독들이 단막극 연출로 참여하며, ‘킬미, 힐미’ 진수완 작가 등 베테랑 작가들이 특강을 펼칩니다. 특히 멘토링을 통해 완성도를 높인 우수 대본은 참신하고 실험적인 이야기를 만들 수 있는 단막극으로 제작됩니다. 이 외에도 종합 엔터테인먼트 채널 tvN에 편성되며, 디지털 플랫폼 티빙(TVING)에도 공개됩니다. 연간 10편 내외로 완성된 단막극 라인업은 제작사 초청 시사회에서도 상영될 예정입니다.

영화의 경우, 전문 프로듀서 멘토링을 통해 트리트먼트를 시나리오로 완성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작가 선발과 멘토링은 CJ문화재단의 ‘프로젝트S’가 맡습니다. CJ E&M은 연 10편 내외의 우수 시나리오를 파일럿 영상 등으로 제작해, 작가가 스토리의 발전 가능성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기회를 마련합니다. 향후 영화 제작을 위한 제작사 초청 시사회를 통해 비즈매칭도 지원하는 등 체계적인 육성 프로그램으로, 재능 있는 신인 영화인을 발굴해온 CJ문화재단의 전문성과 CJ E&M의 인프라와 사업역량이 더해져 상생경영의 폭넓은 시너지를 내리라 봅니다.

CJ E&M 김성수 대표는 "오펜은 이재현 회장의 경영철학에 따라 '신인 창작자들에게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해 주자'는 취지로 기획됐다”며, “건전한 창작 생태계 조성을 통해 중소 제작사와 상생하고,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작가의 꿈을 키우는 창작자들이 대중에게 작품을 선보일 기회를 갖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밝혔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106 1107 1108 1109 1110 1111 1112 1113 1114 ··· 302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