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이제 동남아시아 시청자들도 한국영화를 24시간 안방에서 즐길 수 있게 됩니다. 지난 11일,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은 세계 최초로 해외전용 한국영화 전문채널 'tvN Movies'를 개국해 싱가포르에 첫 론칭한다고 밝혔습니다.


해외 최초의 한국영화 단독 채널, ‘tvN Movies’

tvN Movies 로고


'tvN Movies'는 싱가포르 최대 유료방송사업자(SO)이자 이동통신전문회사인 ‘스타허브(StarHub)’와 채널편성 계약을 맺고, 싱가포르의 54만여 가구에 액션, 코미디, 드라마, 호러, 로맨스,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의 한국영화를 연간 총 200여 편 선보입니다. 특히 매해 20여 편 이상의 최신 극장 개봉작들을 발 빠르게 편성해 동남아시아 지역 내 한국영화 팬들을 설레게 할 계획입니다.

또한, 이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한국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스타허브의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OTT)인 ‘스타허브 고(StarHub Go)’를 통한 주문형비디오(VOD) 콘텐츠 공급계약도 체결했습니다.

'tvN Movies'는 해외에서만 볼 수 있는 글로벌 전용 방송채널로,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올해 안으로 말레이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홍콩 등 해외 진출을 위해 국가별 케이블, IPTV 사업자 등 유로방송 사업자들과 접촉하고 있습니다.

해외의 경우 한국영화는 지금까지 할리우드 또는 중화권 중심의 영화 전문 방송채널에서 일부 편성된 적은 있지만, 단독으로 한국영화만 24시간 방영하는 해외 방송채널은 'tvN Movies'가 유일합니다. CJ E&M은 'tvN Movies'를 통해 동남아시아 전역에 한국영화의 작품성과 제작 역량을 알려 한국 대중문화의 위상을 드높이는 데 기여한다는 목표입니다.


우수한 한국영화를 알리는 새로운 한류플랫폼

동남아시아 지역 내 한국영화의 관심은 앞으로도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5한국영화산업결산 보고서 및 통계자료’에 따르면 한국영화산업 해외매출 규모는 총 2,937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중 아시아 지역의 매출은 2014년에 이어 가장 높은 비중인 78.2%를 차지했으며,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중국 다음으로 가장 높은 수출액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태국과 말레이시아는 오랫동안 10대 수출국이었던 독일과 프랑스를 제치고, 대만, 베트남, 싱가포르,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함께 주요 수출국 10위권으로 급부상했습니다.

이에 CJ E&M 김성수 대표는 “새로운 한류플랫폼인 'tvN Movies'가 동남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에 우수한 한국영화를 알리는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0년 글로벌 톱10 문화기업을 목표로 현지 법인 설립, 합작 콘텐츠 제작, 현지 파트너들과의 협업 등 사업 다각화를 통해 ‘한류 선도자’로서 한국문화의 글로벌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CJ E&M은 지난 2015년 홍콩에 ‘CJ E&M Hong Kong’ 지사를 설립하고 이를 통해 동남아시아 9개국의 약 650만 가구에 한류 대표 채널인 'tvN Asia'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태국에 영화 제작을 위한 합작법인 ‘CJ Major Entertainment’와 콘텐츠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 ‘True CJ Creations’를 설립했습니다. 또한, 지난 12월에는 베트남 유력 콘텐츠 제작사인 ‘블루그룹’을 인수해 ‘CJ Blue Corp’를 출범하는 등 동남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692 693 694 695 696 697 698 699 700 ··· 18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