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도너스캠프 꿈키움스테이지 공연 모습

CJ그룹이 식품 및 문화사업 인프라를 활용한 청소년 문화창작 교육과정 ‘꿈키움창의학교’ 4기를 운영하고, 지난 22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창작 발표 경연대회인 ‘꿈키움스테이지’를 개최했습니다.


청소년들의 꿈으로 만든 무대 ‘꿈키움스테이지’

CJ그룹은 작년 8월 요리, 음악, 뮤지컬, 패션방송, 영화 등 5개 부문에 관심과 적성이 있는 중고생 150여 명을 선발해, 유관 전공분야 대학생과 CJ 임직원, 외부 전문가들이 협업한 문화창작교육 기반의 창의성, 사회성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했습니다. 이후, 학생들이 5개월간 배우고 만든 창작물을 무대에 올리는 ‘꿈키움스테이지’를 통해 청소년들의 꿈을 응원하는 동시에 관련 사업 성과물을 대중들에게 소개했습니다.

‘문화로 만난 꿈을 키우다, 꿈을 나누다’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이번 꿈키움스테이지에서 청소년들은 500여 명의 관객 앞에 창작곡 연주, 단편 뮤지컬 공연, 개발 요리 시연, 창작 의상 패션쇼 등을 선보였습니다. 패션쇼는 방주호, 이현준 등 전문 모델들이 재능기부 형태로 함께하면서 무대의 완성도와 의미를 더했습니다.


CJ 꿈키움창의학교 4기 요리 부문에 참여한 학생들 모습

당일 경연대회 심사위원으로는 꿈키움창의학교 4기 전문가 멘토로 활동한 배우 안성기, 이연복 셰프, 뮤지컬배우 남경읍 씨와 각 부문의 임직원 멘토들이 참여했습니다. 2년째 꿈키움창의학교 전문가 멘토로 참여 중인 이연복 셰프는 “메뉴 컨셉을 잡는 것부터 메뉴 시연 스킬 까지, 좋은 요리에 대한 학생들의 생각이 프로 요리사 못지않다”며 학생들을 지도해온 소감을 밝혔습니다.

패션방송 부문에 참여했던 엄창선(의정부여고 1학년) 학생은 “평소 옷이나 드로잉에 관심이 컸지만 진로와 연결하지 못해 고민이 많던 차에 꿈키움창의학교에서 전문 멘토링을 받게 됐다”면서 “실제 패션업계 현장을 방문하고 직접 옷을 만들어 프로 모델과 런웨이까지 체험하는 동안 자신감을 얻어 전문영역에 도전하고 싶은 꿈이 생겼다”고 말했습니다.


CJ그룹 특성과 인프라 살린 문화교육 사회공헌 실천

CJ그룹은 이번 행사에서 그룹 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확인하고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부스Zone을 설치해 나눔과 소통 기능을 강화했습니다. 꿈키움창의학교의 멘토 그룹으로 참여하는 계열사 중심으로 CJ제일제당의 푸드뱅크 희망나눔세트 조립 봉사, CJ푸드빌의 착한빵, CJ오쇼핑의 ‘사랑을 주문하세요’ 모금방송, CJ CGV의 토토의작업실 영화창작체험, CJ E&M 공익 다큐멘터리 ‘리틀빅히어로’와 연계한 ‘나눔히어로’ 착한공약 캠페인 부스가 운영됐습니다.

CJ그룹 관계자는 “청소년이 건강한 인성과 직업관을 갖고 스스로 창의적인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 창작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 특성·인프라와 연계된 문화를 통한 교육 사회공헌을 확대함으로써 인재제일의 경영철학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CJ그룹은 “교육의 기회가 적어 가난이 대물림 되어서는 안 된다”는 이재현 회장의 철학을 바탕으로 2005년 온라인 나눔 플랫폼 CJ도너스캠프를 출범시키고, 소외 아동의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습니다. 지난 12년간 전국 4,300여 개 공부방, 50만여 명의 아동에게 학업 교육을 비롯한 문화·인성·꿈키움 교육을 제공하며,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216 1217 1218 1219 1220 1221 1222 1223 1224 ··· 314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