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기술집약 전문 제약기업 CJ헬스케어가 R&D를 기반한 합성신약 및 바이오 신약 개발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합니다.


R&D 조직 확대하며 혁신신약 개발에 사활

기념식에서 장기근속표창을 수상한 임직원들▲ 기념식에서 장기근속표창을 수상한 임직원들

지난 4월 1일로 창립 3주년을 맞은 CJ헬스케어는 CJ인재원에서 창립 3주년 기념식을 진행했습니다. 강석희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 140여 명이 참석한 이 날 행사에서 CJ헬스케어는 R&D에 집중해 혁신신약 개발에 속도를 내 미래성장을 가속화 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CJ헬스케어는 최근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해 전면적인 조직 개편을 통해 R&D 조직을 확대하고, R&D 사업개발본부장에 CJ제일제당 BIO의약전략실장을 역임한 김병문 부사장을 임명하는 등 조직정비를 마쳤습니다.

30년간 CJ제일제당의 제약사업을 이끌어온 CJ헬스케어는 축적된 R&D 역량을 바탕으로 전문성과 핵심역량을 더욱 강화해 글로벌 전문 제약기업으로 성장하고자 지난 2014년 4월 1일 공식 출범했습니다. 출범 이후 신약 개발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해 온 CJ헬스케어는 지난 2015년 10월 개발 중인 위 식도 역류질환 치료 신약 ‘CJ-12420’을 중국 굴지의 소화기 전문 제약사인 뤄신社에 1,000억 원 규모로 기술 수출하는 쾌거를 올리며 글로벌 신약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벤처 투자로 미래성장 가속화

강석희 대표와 사원 대표의 케이크 커팅식▲ 강석희 대표와 사원 대표의 케이크 커팅식

CJ헬스케어는 미래의 성장동력이 될 혁신신약 파이프라인 확보를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역량 있는 벤처사들을 초청해 ‘R&D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을 진행하고 있는 CJ헬스케어는 지난해 포럼을 통해 발굴해 낸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 벤처인 와이바이오로직스社와 이중타깃항체 의약품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지난해 포럼 대상을 확대해 미국, 일본, 유럽의 R&D 벤처사들을 초청하여 포럼을 진행했습니다.

또한 투자회사인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와 152억 원의 ‘바이오 헬스케어 펀드’를 결성해 유망 바이오 벤처 및 기술 투자의 기틀을 마련하였으며, 지난 3월 첫 투자로 치매치료 항체신약을 개발 중인 뉴라클사이언스社에 20억을 투자했습니다.


R&D 기반, ‘강한 기술력 가진 제약기업’ 목표

강석희 대표의 기념사▲ 강석희 대표의 기념사

강석희 대표는 축사를 통해 “2016년은 매출 5,200억과 영업이익 700억을 달성한 의미 있는 해였다”며, “그동안 축적해온 R&D 역량을 기반으로 ‘강한 기술력을 가진 제약기업’으로 거듭나 CJ의 미래성장을 견인하는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도약하자”고 주문했습니다.

CJ헬스케어는 합성신약에서 나아가 항체신약 등 바이오 신약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혁신신약을 보유한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성장해 2020년 매출 1조 원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지난해 창사 일이자 공정거래의 날이기도 한 4월 1일을 ‘자율준수의 날’로 제정한 CJ헬스케어는 이 날 제2회 자율준수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약사법, 의료법, 공정거래법 등 경쟁 관련 법령을 준수하여 변화하는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가속화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1048 1049 1050 1051 1052 1053 1054 1055 1056 ··· 302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