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CJ


CJ헬로비전이 4차산업 혁명시대를 맞아 협력사와 새로운 파트너십 구축에 나섭니다. CJ헬로비전은 기존 방송사업 중심의 고객센터 협력업무를 신규 융합사업까지 확대해 신성장을 위한 현장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CJ헬로비전은 동반성장을 위한 고객센터 상생 지원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하고 신성장 비전을 공유해, 케이블방송 시장의 위기를 극복하고 시너지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협력사 대표 초청 '제9회 헬로파트너스클럽’ 개최

CJ헬로비전이 전국 케이블TV 사업 현장에서 고객서비스를 담당하는 고객센터 대표를 초청해 동반성장을 모색하고 시너지 창출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제9회 헬로파트너스클럽’을 24일, 경기도 여주에서 개최했습니다. ‘함께 만들면 즐거운 동행’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전국 43개 고객센터 대표와 30여 명의 CJ헬로비전 경영진이 참석해 제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동반성장의 새로운 협력 모델을 제시하는 한편, 위기를 맞고 있는 케이블TV 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진행하고 협력 의지를 굳건히 다졌습니다.

특히 CJ헬로비전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사업 비전과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신사업 계획을 소개했습니다. CJ헬로비전은 올해 초 신설한 신성장추진실이 진행하고 있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Big Data) 기반 스마트홈 사업의 전략과 전망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습니다. 신성장추진실은 지난해 8월 출범한 퓨처엔진TF를 확대 개편한 신사업 전담 부서입니다.

CJ헬로비전 변동식 대표▲ CJ헬로비전 변동식 대표

CJ헬로비전 변동식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케이블 방송산업은 대변혁의 시기를 맞이했다. 케이블TV 현장을 책임지는 고객센터와 함께 서로에게 디딤돌이 되는 선순환 관계를 구축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리’만의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로 새로운 케이블 산업의 시대를 열어젖히자”며 동반 성장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습니다.

강원도에서 고객센터를 운영하는 ‘네트워크아이’ 정인환 대표는 “유료방송 현장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어 고민이 많았다. 오늘 CJ헬로비전의 비전과 신사업 소개를 들으며 케이블TV의 새로운 미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이번 헬로파트너스클럽의 의미를 평가했습니다.


협력사 상생지원 제도 ‘헬로시너지 프로그램’ 발표

한편, CJ헬로비전은 금번을 계기로 대폭 강화된 협력사의 상생지원 제도인 ‘헬로시너지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고객센터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올해부터 CJ헬로비전은 2천여 명에 달하는 고객센터 임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찾을 수 있도록 입체적인 상생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첫째, 고객센터 경영안정화를 위해 동반성장의 기초를 튼튼히 다져나갈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CJ헬로비전은 경영 자금 확보를 위한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경영 노무 컨설팅 지원, 교육 아카데미를 통해 고객센터 경쟁력 강화를 도모합니다.

둘째, 1천 명이 넘는 고객센터 현장 설치기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증진하고 실질적인 근무환경을 개선합니다. CJ헬로비전은 현장 설치기사를 위한 종합 건강검진, IT 전문 안전/기술 자격증 취득 지원, 혹서기/혹한기 근무여건 개선을 추진합니다.

셋째, CJ만의 차별화된 복리후생 제도를 제공해 만족도를 높이고 상호 신뢰 문화를 구축합니다. 이는 고객센터 임직원들의 호응이 가장 좋았던 부문을 확대한 것으로 고객센터 임직원 자녀 학자금 지원, ‘CJ 봐야지’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CJ 봐야지’는 도서산간 지역에서 근무하는 고객센터 임직원들과 그 가족을 초청해, 뮤지컬과 공연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운영됩니다.

행사에 참석한 고객센터 ‘아이영남’의 우경배 대표는 “CJ헬로비전은 케이블 산업의 1위 사업자로서 협력사와 상생을 통해 미래 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기업이다. 전문가 양성을 위한 자격증 취득 지원이나 문화 공연 제공 등 협력사들이 세세히 챙기지 못하는 부분까지 지원해주는 것에 감사한다”며 새로운 협력관계에 기대감을 표시했습니다.

지난 2008년 처음 시작해 올해 9회째를 맞은 헬로파트너스클럽은 매년 케이블TV 현장을 책임지는 고객센터와의 상생 협력을 다지는 CJ헬로비전의 대표적인 동반성장 사업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Posted by Channel CJ

댓글 0

댓글쓰기

이전 1 ··· 933 934 935 936 937 938 939 940 941 ··· 2924 다음